경복궁 담장 ‘낙서 테러’ 배후 ‘이 팀장’ 경찰에 잡혔다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3 14:5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12월 경복궁 담장에 칠해진 낙서. 연합뉴스



지난해 10대들에게 경복궁 담장에 ‘낙서 테러’를 할 것을 지시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23일 문화재보호법상 손상 또는 은닉·저작권법 위반·정보통신망법상 음란물 유포·청소년성보호법상 성착취물 배포 등 혐의로 30세 남성 A 씨를 전날 검거했다고 밝혔다.

일명 ‘이 팀장’으로 불리던 A 씨는 불법 사이트 운영자로 임모(18) 군과 김모(17) 양에게 ‘낙서를 하면 300만원을 주겠다’고 해 경복궁 담장을 훼손하도록 한 혐의를 받는다.

지난해 12월 A 씨 지시를 받은 임군 등은 경복궁 영추문, 국립고궁박물관 주변 쪽문, 서울경찰청 동문 담벼락에 스프레이로 ‘영화공짜’라는 문구와 함께 불법 영상 공유 사이트를 연상케 하는 문구를 약 30m 길이로 적었다.

경찰은 A 씨에 대해 이날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한편 구체적인 범행 동기와 경위 등을 수사할 방침이다.

김린아 기자
김린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