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엘리베이터 40주년 기념식… 현정은 “100년 기업 달성하자”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3 11:4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현정은(사진) 현대그룹 회장이 현대엘리베이터 창립 40주년을 맞아 기술 혁신으로 100년 기업의 위업을 달성하자는 비전을 제시했다.

현대엘리베이터는 충북 충주시 본사에서 임직원과 내외빈 6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 40주년 기념행사를 전날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현 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현대엘리베이터는 40년 전 정주영 명예회장이 씨앗을 뿌려 싹을 틔운 후 끊임없는 도전과 혁신을 거듭해 대한민국 산업의 한 축을 이끄는 거목으로 성장했다”며 “지난 40년이 그랬듯 기술 혁신의 기적을 더해 100년 기업의 위업을 이뤄내자”고 말했다. 조재천 현대엘리베이터 대표도 “앞으로의 여정은 우리가 글로벌 스탠더드로 자리매김하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엘리베이터는 기념행사가 끝난 뒤 충주시 일대에서 쓰레기를 줍고 생태교란식물을 제거하는 ‘플로깅 기부 캠페인’을 펼쳤다. 한 달 전부터 임직원들이 한 걸음당 1원씩 적립하는 캠페인을 통해 모은 1억 원의 기금도 지역사회 취약계층에게 기부하기로 했다.

이근홍 기자 lkh@munhwa.com
이근홍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