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에 명품백’ 최재영 목사 출국정지…검찰, 31일 재소환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4 01:5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백은종 서울의소리 대표가 20일 오후 고발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면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의소리 "최 목사, 김 여사에 바이든 환영 만찬 초청 등 청탁"
명품백 구매한 서울의소리 기자는 30일에 피의자 조사



검찰이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에게 명품 가방 등을 건넨 최재영 목사를 오는 31일 재소환한다. 최 목사는 검찰의 요청에 따라 출국이 정지된 것으로 파악됐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 김승호)는 오는 31일 오전 9시 30분 최 목사를 청탁금지법 위반, 주거침입 등의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지난 13일 최 목사를 처음 불러 조사한 지 18일 만에 다시 소환하는 것이다. 검찰은 서울의소리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추가 공개한 최 목사의 청탁 의혹 등에 관해 조사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의소리는 최 목사가 김 여사에게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방한 환영 만찬 초청, 김창준 전 미국 연방하원 의원의 국정자문위원 임명 및 국립묘지 안장, 김 전 의원 주도로 진행되는 미국 전진연방의원협회 방한 때 윤 대통령 부부의 참석, ‘통일TV’ 방송 송출 재개 등을 청탁했다고 주장했다.

이런 청탁은 최 목사가 김 여사에게 명품 화장품·향수를 선물한 지난 2022년 6월부터 명품 가방을 선물한 2022년 9월 사이 집중적으로 이뤄졌다면서, 최 목사가 김 여사와 주고받은 메시지, 최 목사의 인터뷰 등을 함께 공개했다. 또 국립묘지 안장 문제를 논의할 수 있도록 대통령실 총무비서관실 과장, 국가보훈처 직원을 연결시켜주는 등 김 여사가 최 목사의 청탁을 일부 받아들였다고 주장했다.

이 가운데 김 전 의원의 국정자문위원 임명 청탁에 관한 카카오톡 메시지는 지난 20일 백은종 서울의소리 대표가 검찰에 제출했지만, 나머지 청탁이 담긴 메시지 캡처 파일은 아직 검찰에 제출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검찰은 최 목사에게 관련 자료 일체를 제출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최 목사 소환 하루 전인 오는 30일 오후 2시에는 이명수 서울의소리 기자를 청탁금지법 위반, 명예훼손 등 혐의에 대한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이 기자는 최 목사가 김 여사에게 건넨 명품 가방과 명품 화장품, 촬영용 손목시계 카메라 등을 직접 구매한 인물로 알려져 있다. 최 목사와 이 기자는 "잠입 취재 차원에서 협업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기자는 김 여사와의 7시간 분량 전화 통화 내용을 녹음한 뒤, 공개했던 인물이기도 하다.

한편, 검찰은 이달 초 이원석 검찰총장이 김 여사의 명품 가방 의혹 전담수사팀 구성을 지시한 뒤 관련 의혹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의혹의 핵심 당사자인 최 목사에 대해서는 출국 정지 처분을 내린 것으로 파악됐다. 출국 정지는 외국인에 대해 내려지는 출국 금지 조치로, 최 목사가 미국 시민권자인 점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