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강형욱 일주일만 입장발표 “CCTV로 직원 감시한 일 없다”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4 18:59
  • 업데이트 2024-05-24 19:3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 캡처



반려견 훈련사인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가 직원들을 폐쇄회로(CC)TV로 감시했다는 의혹은 사실이 아니었다며 논란이 불거진 지 일주일 만에 공식 입장을 밝혔다.

강 대표는 24일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에 ‘늦어져서 죄송합니다’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올려 자신이 직원들을 괴롭혔다는 의혹에 대해 입장을 전했다.

강 대표는 영상 시작 부분에서 “사실 여부를 따지기 앞서 이런 소식으로 좀 시끄럽게 만들고, 좋지 못한 소식을 이렇게 전해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했다.

영상에는 강 대표와 그의 배우자가 두 사람을 둘러싼 논란과 의혹에 대해 설명하는 내용이 담겼다.

강 대표는 이 영상에서 CCTV 설치에 대해 “사람들이 있는 곳이고, 용품을 갖고 있는 곳이어서 언제든 들어와서 있을 수 있고, CCTV가 있어야 했다”며 직원 감시용이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