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시장 1위 ‘동원 양반김’도 오른다…한묶음 1만원 돌파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5 17:0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김 수출 증가로 원료 가격 급등


조미김 시장 부동의 1위인 ‘동원 양반김’을 생산하는 동원F&B가 다음 달부터 김 가격을 올린다.

김 가공 전 원재료인 원초 가격 급등으로 이달 초 CJ제일제당과 광천김, 대천김, 성경식품이 가격을 올린 데 이어 동원F&B도 인상 대열에 합류하는 것이다.

25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동원F&B는 김 가격 인상을 곧 발표할 예정이다. 평균 인상폭은 10%대 후반에 이를 것으로 알려졌다. 조미김 시장 점유율 20%를 넘는 동원F&B는 김 가격 인상을 지난 몇개월간 신중하게 검토해왔다.

대표 제품인 동원 ‘양반 들기름김’(4.5g 20봉) 가격은 현재 9480원이지만 이번 인상으로 1만원을 넘게 됐다.

동원F&B 관계자는 "원초 가격이 지난해에도 올랐는데 올해 더 올라 어쩔 수 없이 가격을 올릴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앞서 CJ제일제당은 김 가격을 11∼30% 인상했다.

‘CJ비비고 직화 들기름김’(5g 20봉), ‘CJ 비비고 직화 참기름김’(4.5g 20봉) 가격을 8980원에서 9980원으로 1000원(11%) 올리고 ‘CJ 명가 재래김’(4g 16봉)은 5380원에서 6980원으로 1600원(30%) 올리는 등 김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김 전문업체인 광천김과 대천김, 성경식품도 주요 제품 가격을 10∼30%가량 인상했다.

최근 일본과 중국의 원초 작황이 부진한 가운데 한국의 김 수출 수요가 증가했다. 국내 재고는 평년의 3분의 2 수준으로 감소했고 김 가격은 고공행진하고 있다.

마른김 도매가격은 지난 달 평균 가격이 1년 전보다 80% 급등해 한 속(100장)당 1만 원을 처음 넘었다.

전날 도매가격은 1만700원으로 지난 달(1만440원)보다 더 올랐다.



박준우 기자
박준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