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당선되면 제대로 된 선거 사라질 수도”…힐러리의 ‘섬뜩한 경고’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6 06:10
  • 업데이트 2024-05-26 07:3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왼쪽 사진) 전 미국 대통령과 힐러리 클린턴 전 미국 국무장관



트럼프를 시진핑·푸틴과 동일시…“전세계적 현상” 우려


지난 2016년 미국 대통령선거에서 민주당 후보로 나섰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이번 대선에서 잘못된 선택을 할 경우 미국에서 제대로 된 선거가 영원히 사라질 수 있다는 섬뜩한 경고를 내놨다. 힐러리 전 장관은 당시 대선에서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패했던 인물이다.

클린턴 전 장관은 2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타임스(NYT)와 인터뷰에서 “이번 대선은 실존의 문제”라며 “만약 우리가 이번 대선에서 옳은 결정을 내리지 않는다면 우리는 아마 다시는 실질적인 선거를 치르지 못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제대로 된 선거를 치르지 못한다면, 우리는 잘 조직되고 자금이 충분한 소수의 우파에 의해 지배받을 것”이라며 “이는 여성의 입장에서 시간에 역행하는 일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이번 미국 대선에서 다시 공화당 후보로 나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등과 같은 반열로 놓고 이들의 등장이 “세계적 차원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독재자들은 정치적으로든 종교적 이유에서든 항상 여성을 억압했다”며 “이는 역사적 사실일 뿐 아니라, 이 나라에서 앞으로 벌어질 일”이라고 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낙태권 폐지와 관련해 민주당도 비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 시절 보수 우위로 재편된 대법원은 2022년 임신 6개월까지 여성의 낙태권을 인정한 ‘로 대 웨이드’ 판결을 폐기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우리는 낙태권 문제를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았고 위협에 대해 이해하지 못했다”며 “대부분 민주당과 대부분 미국인들이 우리가 나라의 미래를 위한 실존적 투쟁에 있다는 사실을 자각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법원 판결에 대한 순진한 믿음에 기반해 민주당이 낙태권 보호를 위한 입법 절차를 경원시했다는 것이다.

클린턴 전 장관은 조만간 새로운 저서 ‘낙태권 폐기 : 새로운 미국의 등장’을 출간할 예정이다.

오남석 기자
오남석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