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운 카드로 300원 결제 여고생들 ‘달콤한 센스’…“주인 찾으려고”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7 20:2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JIBS 보도화면 캡처.



신용카드를 분실했던 60대 남성이 10대 여학생들의 배려와 기발한 아이디어 덕에 카드를 되 찾은 사연이 알려져 화제다.

27일 JIBS 보도에 따르면 60대 남성 한 모 씨는 지난 19일 오후 9시 21분쯤 ‘카드 승인, 300원 일시불, OO 편의점’이라는 내용의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 한 통을 받았다. 당시에는 신용카드를 분실한 사실을 몰랐던 한 씨는 신용카드 결제 수수료가 빠져나간 것으로만 생각하고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하지만 다음 날 옷 주머니에 있는 줄 알았던 신용카드가 없어진 것을 깨달은 한 씨는 농협은행 제주도청지점으로 전화를 걸어 분실 카드 등록을 요청했다. 그러자 은행 측에서는 "마지막 결제 장소가 OO 편의점이고, 결제 금액이 소액인데 한 번 가 보시는 게 어떻겠느냐"고 조언했다.

한 씨는 바로 그 편의점에서 찾아가 동전 300원과 함께 비닐 지퍼 용기에 담겨 있는 잃어버린 카드를 되돌려 받았다.

편의점 내부 CCTV를 통해 확인한 결과 여학생 2명이 해당 카드로 300원 짜리 막대 사탕 하나를 결제하더니, 편의점 계산대에 무언가 놓고 떠나는 모습이 담겼다.

편의점 직원은 이 여학생들이 카드 결제 알림 문자에 결제 장소가 표시된다는 점에 착안해 카드 주인을 찾아주려고 이런 행동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여학생들은 편의점 직원에게 "신용카드 주인이 찾아오면 전달해 달라"고 당부했다고 한다. 또 이들은 한 씨의 카드와 함께 자신들이 사용한 금액인 동전 300원도 함께 지퍼 용기에 넣어 전달하는 배려를 보였다.

편의점 직원은 "문자가 그분한테 가면 그분이 이 편의점이라는 걸 알고 찾으러 올 거라고 해서 결제를 하게 된 것"이라며 "착하기도 하고 양심적이기도 하고 저라면 그런 생각을 못했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한 씨는 "어떤 물건을 습득하면 찾아주기보다 쓰레기통에 버리거나 방치 하는 경우가 많지 않나. 요즘 세대에 보기 드문 그런 일이라서 감동이었다"고 여학생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