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 롤스로이스 운전자, 강남서 벤틀리 들이받고 달아났다 검거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8 19:0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롤스로이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강남경찰서는 만취 상태로 롤스로이스 차량을 몰다 주차된 벤틀리 차량을 들이받고 달아난 혐의로 50대 남성을 붙잡아 조사 중이다.

28일 경찰에 따르면 50대 A 씨는 지난 25일 오후 8시쯤 술을 마신 채 차를 몰다 강남구 논현동 한 도로에서 발레파킹을 위해 주차된 벤틀리 차량을 들이받은 뒤 현장을 벗어난 혐의(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사고후 미조치)를 받는다.

사고 충격으로 벤틀리 차량이 밀리면서 인근에 서 있던 50대 발레파킹 직원이 다리를 다친 것으로 조사됐다. A 씨에게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상 혐의도 적용됐다.

그는 사고 직후 경찰이 도착하자 현장을 벗어났으나 뒤쫓아간 경찰에 곧바로 검거됐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이었다. 마약 간이시약 검사 결과는 음성이다. 경찰은 자세한 사건 경위를 파악해 조만간 A 씨를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