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중국인 여직원은 왜 3000장의 문서를 출력했나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8 09:13
  • 업데이트 2024-05-28 10:3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뉴시스



핵심기술 화웨이로 빼돌린 정황, 구속기소돼 재판 중

SK하이닉스에서 근무하던 중국 국적 직원이 반도체 불량률을 낮추는 핵심 기술을 중국 화웨이(華爲)로 빼돌린 혐의로 구속돼 재판받고 있다.

경기남부경찰청 산업기술안보수사대는 산업기술의 유출방지 및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중국 국적 30대 여성 A 씨를 지난 4월 말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고 28일 밝혔다.

A 씨는 현재 기소돼 수원지법 여주지원에서 재판받고 있다.

2013년 SK하이닉스에 입사한 A 씨는 반도체 설계상의 불량을 분석하는 부서에서 줄곧 일하다가 2020년부터 2022년까지 중국 현지 법인의 기업 간 거래 고객 상담 팀장급 직원으로 근무했다.

이어 2022년 6월쯤 국내로 복귀한 A 씨는 같은 달 높은 연봉을 받고 화웨이로 이직했다.

그런데 A 씨는 퇴사 직전 핵심 반도체 공정 문제 해결책과 관련한 자료를 A4용지 3000여 장 분량 출력한 것으로 파악됐다.

SK하이닉스는 보안상 USB 등 저장매체 사용을 금지하고 있으며 출력물에 관해서도 내용과 인쇄자, 사용처 등을 상세히 기록해 관리하고 있다.

그러나 A 씨의 경우 문서를 출력한 기록은 남아있지만 이를 어디에 사용했는지에 대한 기록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 씨가 출력한 문서를 나눠 가방 등에 담아 빼돌렸을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A 씨는 줄곧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직후 이상을 감지한 SK하이닉스 측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여러 정황 증거 등을 통해 A 씨의 구체적 혐의를 조사한 뒤 지난달 국내에 입국한 A 씨를 공항에서 체포했다.

화웨이는 2022년 중국 정부로부터 9억4800만 달러(약 1조2300억 원)를 지원받는 등 국가적으로 기술 경쟁에 열을 올리고 있다.

박준우 기자
박준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