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 때 무통주사 맞은 여성, 치명적인 ‘이 병’ 덜 걸린다

  • 문화일보
  • 입력 2024-05-30 08:35
  • 업데이트 2024-05-30 08:4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뉴시스



영국 글래스고·브리스톨대 연구진 연구 결과…패혈증·심장마비 위험↓


출산 과정에서 ‘무통 주사’(경막 외 마취제)를 맞은 산모는 이후 합병증에 걸릴 위험이 훨씬 낮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9일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22일 영국 글래스고 대학과 브리스톨 대학 연구진은 출산 과정에서 무통 주사를 맞는 경우 패혈증 및 심장 마비, 뇌졸중에 걸릴 위험이 35% 가량 줄어든다는 연구 결과를 공개했다.

연구진은 지난 2007년부터 2019년까지 스코틀랜드의 한 병원에서 자연 분만 및 제왕절개로 출산한 여성 56만7216명을 조사했다. 이 중 12만5024명이 분만 중 무통 주사를 맞았다. 무통 주사를 맞은 산모들은 패혈증 및 심장마비 등 질환으로 나중에 고통받을 가능성이 감소했다.

조산 위험이 있거나 의학적 질환이 있는 산모의 경우, 무통 주사를 맞는 것이 훨씬 더 도움이 된다는 결과도 발표됐다. 영국에서는 출산 후 산모가 사망하는 일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올해 초 옥스퍼드대 연구에 따르면, 출산 중 혹은 출산 후 6주 이내 산모가 심각한 합병증에 걸릴 위험이 지난 2009년 대비 2018년에는 2배 가까이 늘었다. 원인은 산모 고령화와 비만이었다. 한편 무통 주사는 일반적으로 안전한 편이나 아이에게 영향을 줄 수 있는 혈압 감소, 두통 등 부작용을 가끔 수반하기도 한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