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尹 멍청한 사람’ 지적할거면 나한테 ‘싸가지 없다’ 하지 말라”

  • 문화일보
  • 입력 2024-05-30 11:2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준석 개혁신당 의원이 지난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준석 개혁신당 의원은 최근 ‘멍청하다’는 표현으로 비판한 대상이 윤석열 대통령이 맞다고 확인했다. 이 의원은 "평가는 항상 자유로워야 한다"면서 "(멍청하다고 한 게 과하다는 지적을 하려면) 저한테 싸가지 없다고 평가하지 말라"고 했다.

이 의원은 전날(29일) YTN라디오에 출연해 "‘싸가지 없다’가 심한 말이냐, ‘멍청하다’가 심한 말이냐"라고 반문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 의원은 같은 날 광주방송에도 출연해 "(윤 대통령이) 의대 증원 논란이나 이런 것들도 그렇고 굉장히 멍청한 행동을 했다고 생각한다"면서 "‘대통령이 멍청하다’ 평가가 그렇게 할 수 없는 평가인가 싶다"고 재차 언급했다.

앞서 지난 27일 이 의원은 서울대 관악캠퍼스 국제대학원에서 ‘거부할 수 없는 미래’를 주제로 한 영어강연에 나와 "한국 과학의 임박한 위협은 ‘어떤 멍청한 사람’(some stupid person)이 의대생을 늘리기 시작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어떤 멍청한 사람’이 윤 대통령을 지칭하는 것인지 여부를 두고 갑론을박이 일었다.

이 의원은 지난 8월 윤 대통령과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 사이에 3차례 통화가 이뤄진 사실에 대해 "통신보안에 굉장히 부주의한 일"이라며 "내용이 유출되지 않도록 비화폰을 사용하든지 해야 했는데 왜 이런 선택을 했는지 이해가 안 간다"고 말했다. 이어 "시기나 이런 걸 맞춰봤을 때 상당한 외압이 있었다는 증거는 될 수 있다"며 "대통령의 평상시와 다른 어떤 심기가 있었다고 보는 게 맞다"고 덧붙였다.

김유진 기자
김유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