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입자 전기 훔쳐 쓴 ‘황당’ 건물주…옥상엔 양귀비까지

  • 문화일보
  • 입력 2024-05-30 23:1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련이 없음. 게티이미지뱅크



건물 세입자의 에어컨 실외기 전선을 끌어와 전기를 훔쳐 쓰고, 옥상에 양귀비를 재배한 7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A씨를 절도,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조사한다.

경기 수원남부경찰서에 따르면, 30일 오전 7시쯤 "누군가 에어컨 실외기 전선을 끌어다 전기를 사용하는 것 같다"는 112 신고가 접수됐다.

출동한 경찰은 에어컨 실외기 전선을 추적, 같은 건물 창고 등으로 이어진 점을 확인했다. 이 과정에서 경찰은 옥상에서 재배하는 양귀비도 발견했다. 범행을 저지른 사람은 다름 아닌, 건물주 A 씨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신고받고 출동해 범죄 행위를 확인한 상태"라며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고 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