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갈 젖꼭지 입에 물어”…홍콩 인플루언서의 ‘버닝썬’ 충격 폭로

  • 문화일보
  • 입력 2024-05-30 09:14
  • 업데이트 2024-05-30 09:2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진링 SNS 캡처, 뉴시스



홍콩 인플루언서 정진링(鄭金鈴)이 과거 클럽 ‘버닝썬’에서 겪은 마약 피해 경험담을 털어놓았다.

정진링은 지난 22일 자신의 SNS를 통해 지난 2018년 버닝썬 클럽에 방문했을 때의 사진을 공개하며 관련 내용을 전했다.

정진링은 지인의 전 남자친구가 승리의 홍콩 비즈니스 파트너였고 버닝썬에 방문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당일 승리는 DJ 부스에 올라 디제잉을 선보였고, 많은 사람이 검은색 선글라스를 낀 채 공갈 젖꼭지를 입에 물고 있었다고 했다.

그는 “마약을 먹으면 눈을 희번덕거리며 혀를 깨물기 때문에 선글라스를 끼고 공갈 젖꼭지를 물고 있는 거라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왜 경찰이 그들을 잡지 않냐고 물었더니 지인은 이런 클럽에서 세금을 많이 주기 때문에 눈감아줄 것이라고 말했다”고 폭로했다.

정진링은 클럽 카운터에서 샴페인을 마신 뒤 의식을 잃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다행히 친구와 전 남자친구가 이상함을 깨닫고 곧바로 나를 데리고 나왔고 경찰에 ‘술에 약을 탄 것 같다’고 신고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다행히 다른 피해는 입지 않았지만 내 경험을 통해 대중에게 경각심을 일깨워주고 싶었다”며 글을 쓴 이유를 밝혔다.

최근 BBC에서 ‘버닝썬:K팝 스타들의 비밀 대화방을 폭로한 여성들의 이야기’라는 제목의 다큐멘터리를 공개하며 ‘버닝썬 게이트’가 재조명 되는 상황이다. 다큐멘터리는 오는 6월부터는 BBC 뉴스 TV 채널에서 시리즈로 방영될 예정으로 범죄의 중심에 있는 승리, 정준영, 최종훈의 뒷이야기가 담길 것으로 알려졌다.

박준우 기자
관련기사
박준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