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보유자보다 비보유자가 부정적으로 인식···오해와 편견 극복해야”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1 16:1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강남훈 KAMA 회장 강남훈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KAMA) 회장. 연합뉴스.



KAMA, 친환경분과 자동차전문위
"전기차 만족도, 보유자는 90.6%, 비보유자는 67.4%"
전기차 비선호 사유는 화재, 급발진 등 부정적 기사, 충전 인프라 부족 등



전기차 시장에서의 ‘캐즘’(일시적 수요 둔화) 현상이 이어지는 가운데, 전기차 시장 확대를 위해 화재를 비롯한 전기차에 대한 소비자들의 부정적 인식을 개선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또 향후 2~3년 동안 보조금을 늘리는 등 정책 지원도 병행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KAMA)가 11일 서울 서초구 자동차회관에서 ‘전기차 수요 확대를 위한 소비자 인식개선 방안’을 주제로 개최한 친환경차분과 전문위원회에서는 이같은 조언이 나왔다.

김성태 전기차사용자협회 회장은 이날 회의에서 지난해 말 총 529명(전기차 보유자 128명, 비보유자 401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기차 만족도는 보유자의 경우 90.6%에 달했지만, 비보유자는 67.4%에 그쳤다고 밝혔다. 전기차를 갖고 있는 이용자보다 가지고 있지 않은 이용자가 전기차를 부정적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전기차 비보유자들은 전기차를 선호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화재, 급발진 등 부정적 기사’(54.5%), ‘충전 인프라 부족’(48.3%), ‘장거리 운행 애로’(34.1%) 등의 순으로 답했다고 김 회장은 전했다. 김 회장은 "전기차에 대한 부정적 인식은 전기차에 대한 편견과 오해에서 비롯된 면이 크다"며 "전기차 시장 확대를 위해서는 언론매체의 검증되지 않은 콘텐츠에 대한 점검과 정확한 정보를 바탕으로 한 인식개선 활동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전기차 시장 확대를 위해 해결돼야 할 문제로는 ‘전기차의 안전에 대한 불안감 해소’(23.4%)가 1위를 차지했고, ‘전기차 배터리 효율 및 주행 거리 증가’(18.3%), ‘충전 인프라 확대’(17.2%) 순으로 나타났다.

정연제 서울과학기술대 교수는 ‘총소유비용 분석을 통한 내연기관 대비 전기차의 경제성 분석 결과’ 를 발표했다. 정 교수는 "총 운영비용을 분석한 결과 지난 2021년 기준 전기차의 총 운영비용이 내연기관차보다 약 650만 원 우위인 것을 확인할 수 있었으나, 매년 보조금의 감소, 충전요금 할인특례 일몰(2022년 7월) 등으로 전기차의 경제성 우위 효과가 약화하고 있다"며 "전기차 보조금 증액, 충전요금 할인 등 확실한 우위 확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문보현 자동차안전연구원 책임연구원은 ‘현행 전기차 배터리 안전기준과 미래 모빌리티 시대를 위한 배터리 안전기준의 발전방향’에 대한 발표에서 "현재 국내 배터리 안전기준은 국제기준(10항목)보다 많은 12개의 시험 항목을 운영하고 있어 세계 최고 수준"이라며 "전기차 안전성에 대해 우려하지 않게 만드는 것이 우리 정부의 목표"라고 강조했다.

강남훈 KAMA 회장은 "향후 2∼3년 동안 전기차 보조금을 2022년 수준으로 유지하고, 충전요금 할인 혜택을 부활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전기차에 대한 일반 국민의 오해와 편견을 바로잡는 인식개선 활동도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KAMA는 지난해 1월 미래 모빌리티 경쟁력 강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미래차 노동, 부품 미래차 전환, 미래차 통상, 친환경차(전기차, 수소차), 자율주행과 도심항공교통(UAM)과 같은 신모빌리티 등 5개 분야의 전문위원회를 발족했다. 친환경차분과는 한국자동차공학회 회장을 겸하고 있는 민경덕 서울대 교수가 위원장으로 선임됐고, 전기차, 수소차, 에너지 등 각 분야별 전문가 20여명이 참여하고 있다.

최지영 기자
최지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