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한달에 1009개 기업 도산... 10년 만에 네자릿수 돌파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1 20:0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해당 이미지는 본문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은 없음



지난달 일본의 기업 도산 건수가 10년 10개월 만에 처음으로 월 1000건을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1일 보도했다.

일본의 기업 신용조사 업체인 도쿄상공리서치 집계에 따르면 지난 5월 도산 건수(부채 규모 1000만엔이상)는 1천9건으로 작년 동월보다 42.9% 늘었다.

월 도산 건수가 1천건을 넘은 것은 2013년 7월 1천25건 이후 처음이다.

일본 기업 도산 증가는 코로나19 때 도입한 실질 무이자·무담보 기업 대출인 ‘제로 제로 융자’ 상환이 작년 7월부터 본격화한 데다 고물가와 인력 부족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현지 신문들은 분석했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은 "도산 건수가 전년 동월 대비 증가세를 보인 것은 26개월 연속"이라며 "특히 종업원 10명 미만의 소규모 기업 도산 사례들이 눈에 띈다"고 전했다.

박준우 기자
박준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