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중앙지검, ‘김정숙 여사 인도 방문’ 고발 사건 재배당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1 16:0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018년 11월 김정숙(왼쪽 두 번째) 여사가 인도 타지마할을 방문해 도종환(왼쪽 세 번재) 당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과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

검찰이 문재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의 인도 방문 관련 고발 사건 수사 부서를 변경했다.

서울중앙지검은 11일 관련 사건을 형사1부(부장 김승호) 형사2부(부장 조아라 부장검사)로 재배당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1차장 산하 부서의 업무 부담과 사건 수사 상황 등을 고려해 사건을 재배당했다"고 설명했다. 형사1부는 윤석열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등을 수사 중이다.

앞서 지난해 12월 국민의힘 소속 이종배 서울시의원은 "사실상 여행을 목적으로 예비비 4억 원을 편성해 외유성 출장을 다녀왔다"며 김 여사를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국고손실죄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정치권에서는 김 여사가 지난 2018년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 2호기로 인도를 방문한 것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문 전 대통령이 지난달 대담 형식의 회고록을 통해 "김 여사의 인도 방문은 인도 정부의 초청에 따른 공식 외교 활동"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후민 기자
이후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