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쌍방울, ‘이재명 대통령 당선’ 전제로 北과 1억달러 협약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2-01 11:48
업데이트 2023-02-01 15:28
기자 정보
윤정선
윤정선
김규태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폰트
공유

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018년 11월 경기에서 열린 ‘제1회 아시아-태평양의 평화·번영을 위한 국제 대회’에서 당시 이재명(왼쪽부터) 경기지사, 리종혁 북한 조선아태위 부위원장,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 희토류 등 광물 채굴권 독점
北과 2차례 협약체결 사실 확인

김성태가 이재명의 방북비용 등
800만 달러 대납한 대가성 의심


김성태 전 쌍방울그룹 회장의 대북 송금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대선에서 대통령이 될 것을 전제로 쌍방울이 북한 측과 희토류 등 광물자원 채굴권 등 1억 달러 규모의 협약을 맺었다고 판단하고 이 대표의 연루 의혹을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김 전 회장이 이 대표 당선 시 대북 사업을 지원받는 대가로 경기도의 대북 사업과 이 대표의 방북 비용 800만 달러를 북측에 대납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는 배경이다.

1일 문화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수원지검 형사6부(부장 김영남)는 쌍방울이 2019년 1월 17일과 5월 12일 두 차례에 걸쳐 북측과 경제협력 관련 협약을 체결한 사실을 확인했다. 특히 검찰은 5월 12일 쌍방울이 북한 민족경제협력연합회와 맺은 협약서에 주목하고 있다. 여기에는 쌍방울 계열사인 광학필름을 만드는 나노스가 희토류 등 광물자원 개발을 진행하고 특장차 제조사인 광림이 철도를 건설하는 사실상 국가사업을 쌍방울이 독점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쌍방울은 이 같은 북한의 국가사업을 가져오는 대가로 북측에 1억 달러 상당을 지원하는 내용을 협약서에 넣었다. 당시 협약서 작성에는 쌍방울로부터 뇌물 수수 등 혐의로 구속된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도 개입한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검찰은 이들이 정부의 남북교류협력기금 등에서 비용을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한 정황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팀은 이 같은 국가사업 규모의 사업권을 쌍방울이 북한과 체결한 배경에 이 대표가 대선에서 대통령에 당선될 것이라는 판단이 주요하게 작용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이 전 부지사를 통해 이 대표가 쌍방울의 협약 내용을 보고받았는지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2019년 7월 이 전 부지사가 필리핀 마닐라에서 북한 국가보위성 소속 리호남 공작원을 만난 자리에서 “이 (경기)지사가 다음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하고, 리호남이 “이 지사가 대통령이 됐으면 좋겠다”고 발언한 사실도 파악했다.

검찰은 김 전 회장의 대북 송금이 이 대표의 대선 레이스와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김 전 회장도 리호남을 만난 자리에서 “대선을 위해 (당시) 이 지사의 방북을 원하니 협조해 달라”고 했다고 한다. 이 대표의 방북 비용 명목으로 그해 11월부터 12월까지 김 전 회장이 북측에 300만 달러를 송금한 것 역시, 대선 후보 키우기 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보고 있다.

윤정선·김규태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