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김만배, 20억 요구에 욕하며 힘들어해”… 이재명 개입 없었나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2-03 11:57
업데이트 2023-02-03 14:35
기자 정보
염유섭
염유섭
김무연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6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이재명 의혹 밝힐까 3일 오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대장동·위례신도시 특혜 개발 연루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1층 청사 유리창 너머로 검찰 깃발이 펄럭이고 있다. 문호남 기자



■ 검찰, 대장동 의혹 새 진술 확보

남욱·유동규·정민용 진술 이어
정영학까지 ‘李정치자금’ 시인
김만배 뺀 일당 4명 진술 같아

검찰, 뇌물·정자법위반 조사


‘대장동·위례신도시 특혜 개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가 경기도 지사실에서 20억 원을 요구 받았다는 진술을 정영학 회계사로부터 확보한 것은 대장동 일당 중 김 씨만 제외하고 모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측이 특혜성 인허가 대가로 돈을 요구했다는 동일한 진술을 하고 있음을 뜻한다. 20억 원 요구 장소가 도지사실이었다는 진술은 자금 요구와 수수 과정에서 이 대표가 인지했을 가능성이 강하게 의심되는 정황인 만큼, 검찰 2차 조사는 이 대표 개입 여부 규명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

3일 문화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3부(부장 엄희준·강백신)는 천화동인 5호 소유주 정 회계사로부터 “2021년 2월 성남시 판교 운중동에 있는 커피숍에서 김 씨를 만났는데, 당시 김 씨가 같은 달 시장실(경기도지사실 의미)로 불려갔다 왔다고 했고, 한숨을 쉬며 20개(현금 20억)를 마련해오라고 요구를 받았다고 말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그는 “김 씨는 금융정보분석원(FIU) 내사로 (이 대표 측에) 자금 전달에 부담을 느껴 난감해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정 회계사는 ‘이 대표와 관련해 정진상 전 경기도 정책실장·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김 씨에게 금품을 요구한 사실을 알고 있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2021년 2월 무렵 김 씨가 도지사실에서 20억 원 요구를 받았을 당시 이 대표는 20대 대통령 선거 당내 경선을 앞두고 있었다. 정 전 실장이 천화동인 1호 지분 일부인 428억 원을 김 씨에게 요구하고 있던 시점이기도 했다. 정 전 실장 공소장에도 김 씨 등은 2019년 무렵부터 대장동 시행이익에 대한 배당이 시작되자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지분 배분을 논의했고, 유 전 본부장은 이를 모두 정 전 실장에게 보고했다고 적시됐다. 이 과정에서 김 씨는 정 전 실장에게 천화동인 1호 지분 중 428억 원만 주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한다.

그러나 이후 정 전 실장은 유 전 본부장으로부터 ‘김 씨가 돈을 지급할 구체적인 방법을 더 강구해야 한다는 이유로 약속한 돈을 지급하지 않는다’는 말을 들은 후 유 전 본부장에게 “이 양반(김 씨) 미쳤구만”이라고 말하고 실제로 2021년 2월 김 씨에게 20억 원을 달라고 요구했다고 적시됐다.

그동안 대장동 일당은 모두 이 대표 측에 금품을 제공하거나 요구를 받았다고 진술했는데, 여기에 또 다른 일당인 정 회계사도 처음으로 동일한 진술을 한 것이다. 유 전 본부장은 지난해 12월 KBS 인터뷰에서 “이재명 지사를 위해 준 돈이다. 이재명 지사를 위해서 할 수 있는 부분은 다 했다”고 말했다. 남욱 변호사도 지난달 30일 대장동 재판에서 “김용이 유원홀딩스에 돈 받으러 오는 거라고 들었다고 정민용 변호사에게 말했다”고 발언했다. 한편 중앙지검은 2차 소환 조사에서 천화동인 1호 지분 428억 원 실소유주 의혹 부분과 함께 뇌물·정치자금법 위반 의혹에 대해서도 추궁할 것으로 전해졌다.

염유섭·김무연 기자 yuseoby@munhwa.com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