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표 “윤 대통령 입장선 한일회담 큰 결단… 피해자와 더 소통을”

  • 문화일보
  • 입력 2023-03-22 11:48
  • 업데이트 2023-03-22 11:59
프린트
“만족스럽진 않아도 필요한 선택
일본 양보·기시다 사과도 나와야”


김진표 국회의장이 22일 강제징용 3자 대위변제 해법과 신(新) 한·일 협력관계를 선언한 한·일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 입장에서는 큰 결단, 양보를 했다”고 밝혔다. 김 의장이 국회의장직 수행으로 더불어민주당 당적을 떠나있긴 하지만 민주당의 ‘굴욕외교’ 비판 일색 기조와 달리 한·일정상회담 성과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김 의장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에 출연해 이같이 밝혔다. 김 의장은 “두 양국 정상의 외교 결과라는 건 시간을 좀 두어야 나타나 (당장) 평가는 적절치 않다”면서도 “외교라는 건 항상 서로 같이 조금씩 양보해서 결과를 만들어 나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장은 특히 “우리 국민도 만족스럽진 않아도 한국과 일본이 가장 근접한 나라이고 현재 북핵의 위협에 대처하려면 한·미·일 동맹이 불가피하게 필요하다”며 “경제적으로도 여러 가지 필요가 있으니 (윤 대통령이) 국민 이해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장은 다만, “앞으로 이 양보가 국민에게 받아들여지려면 우선 피해자나 유족들과 좀 더 많은 소통이 필요한 것 같다”면서 “그다음에는 일본의 협력을 받아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 의장은 또 “우리가 선제적으로 양보했으면 일본도 양보를 해야 한다”며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의 진정성 있는 대응을 촉구하기도 했다.

대통령실도 김 의장의 발언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대통령실 한 핵심 관계자는 문화일보와의 통화에서 “김 의장 말씀대로 경제와 안보 등에서 구체적 성과가 도출되도록 할 것”이라며 “특히 피해자와 그 유족의 아픔이 치유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것이 윤 대통령의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성훈·서종민 기자
김성훈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