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가을 스승 따라 미국 유학길 오르는 임윤찬 “우주처럼 무한한 가능성 지닌 음악가 될 것”

  • 문화일보
  • 입력 2023-05-11 11:4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보스턴 뉴잉글랜드 음악원으로

피아니스트 임윤찬(19·사진)이 미국 유학길에 오른다. 임윤찬은 올가을 미국 보스턴 뉴잉글랜드음악원(NEC)에 부임하는 스승 손민수 교수를 따라 NEC에 편입할 예정이다. 임윤찬은 9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이 같은 사실을 전하며 “우주처럼 무한한 가능성을 지닌 음악가가 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임윤찬은 10∼12일 뉴욕 필하모닉과 첫 현지 협연에서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협주곡 3번을 들려준다. 그는 지난해 밴 클라이번 콩쿠르 결선에서 이 곡을 연주하며 열풍을 불러일으켰다. 임윤찬의 당시 영상은 유튜브 조회수 1110만 회를 넘어서며 해당 곡의 유튜브 영상 중 최고 조회 수를 기록 중이다. NYT는 “임윤찬은 한국에서 K-팝에 대한 클래식 음악의 응답으로 여겨지면서 자부심의 상징이 됐다”고 했다. 그런데 임윤찬은 “대회가 끝난 후 유튜브 동영상의 처음 3분만 보고 낙담했다”며 “이루고자 했던 것의 30% 정도만 달성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유명한 연주자와 진정한 예술가는 다르다고 생각한다”며 “아직은 예술가보다는 배우는 단계라고 생각한다”고 겸손히 말했다.

이정우 기자 krusty@munhwa.com
이정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