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미,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심사위원 선정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5-22 11:44
기자 정보
이정우
이정우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소프라노 조수미(사진)가 올해 퀸 엘리자베스 국제 콩쿠르 성악 부문 심사위원으로 선정됐다.

22일 소속사 SMI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조수미는 지난 21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개막한 이번 콩쿠르에 심사위원으로 나섰다. 조수미는 영국 BBC 카디프 싱어 오브 더 월드(2017년), 노르웨이 퀸 소냐 콩쿠르(2019년) 심사위원에 이어 이번 콩쿠르까지 성악 부문 3대 국제 콩쿠르 모두에 심사위원으로 참여하는 기록을 세웠다.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는 2014년 성악 부문 황수미, 2016년 바이올린 부문 임지영, 2022년 첼로 부문 최하영이 우승을 차지했다. 올해 성악 부문 본선 진출자는 총 64명이며 이들 중 18명이 한국 출신이다. 콩쿠르는 내달 3일까지 진행된다. 조수미는 “한국 성악가들이 우수한 실력을 맘껏 발휘해 주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이정우 기자 krusty@munhwa.com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