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원 ‘부글부글’… “선관위는 감사대상”

  • 문화일보
  • 입력 2023-06-02 12:02
프린트
與 “감사 수용해 환부 도려내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가 감사원의 직무감찰을 거부하고 나선 것과 관련, 지난해 대선 사전투표 당시 선관위의 ‘소쿠리 투표’ 감사 거부 논란과 겹치면서 감사원 안팎으로 불편한 기류가 읽힌다. 국민의힘은 선관위가 내부 감사나 국민권익위원회의 조사를 받는 대신 감사원 감사를 받아야 한다고 압박했다.

감사원 관계자는 2일 “선관위는 기본적으로 감사원의 감사 대상이라는 입장”이라며 “선관위의 오늘 회의 결과를 본 뒤 대응 방안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선관위가 감사원의 직무감찰을 거부한 상황에서 감사원이 기존 입장을 재강조하며 감찰 수용을 촉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감사원 안팎에서는 지난해 대통령 선거 사전 투표 당시 ‘소쿠리 투표’ 논란에도 선관위가 감사원 감사를 거부해 끝내 감사가 불발되는 등 비슷한 사례가 반복되는 것을 놓고 불만이 제기된다. 감사원은 선관위의 특혜 채용 의혹이 ‘선거 직무’에 해당하지 않는 인사 문제인 만큼 감사원법상 감사를 진행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선관위 내부 감사, 권익위 조사 대신 감사원 감사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선관위가 독립성을 방패로 내부적으로 온갖 비리를 저질러 왔고, 스스로 교정할 수 있는 능력마저 상실한 게 분명해졌다면 외부 기관의 감사를 자청해서 받는 게 국가기관의 도리일 것”이라며 “국가공무원법상 감찰 책임자인 (선관위)사무총장도 사퇴한 상태다. 진정한 개혁 의지가 있다면, 감사원 직무감찰을 거부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박대출 정책위의장은 “선관위는 감사원 감사를 즉각 수용해 환부를 모조리 도려내야 한다”며 “자정 능력을 상실한 만큼 권익위 조사와 함께 국회 국정조사를 통해서라도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유진·최지영 기자
김유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