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첫 핵공격잠수함… SLBM 배치 임박

  • 문화일보
  • 입력 2023-09-08 12:09
  • 업데이트 2023-09-08 12:1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진수식 참석한 김정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6일 열린 전술핵공격잠수함 ‘김군옥 영웅함’ 진수식에서 신형 잠수함을 둘러보고 있다. 잠수함 진수식에서는 통상 유도탄·어뢰 등을 쏘는 잠수함의 입구를 국기 등으로 가린 채 공개하고 기술력이 드러나는 뒷부분은 공개하지 않는다. 연합뉴스



■ 6일 진수식뒤 이틀간 시험항해

무인수중공격정 ‘해일’ 탑재가능
핵추진잠수함 건조 계획도 시사

한미 연합자산 활용해 상황 추적
합참 “비정상적 운항 모습” 포착


북한이 정권 수립(9·9절) 75주년을 하루 앞둔 8일 전술핵공격잠수함 ‘김군옥 영웅함’(제841호)을 건조했다고 밝혔다.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이 실전 배치 단계에 들어간 것으로 평가되고 있어 한·미 안보 당국이 예의주시하고 있다.

이날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주체적 해군 무력강화의 새시대, 전환기의 도래를 알리는 일대 사변’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영웅적인 군수노동계급과 과학자, 기술자들은 우리 식의 전술핵공격잠수함을 건조해 창건 75돌을 맞는 어머니 조국에 선물로 드렸다”고 보도했다. 지난 6일 열린 진수식에는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함께 리병철·박정천 원수, 김덕훈 내각총리 등이 참석했다. 김 위원장은 “해군의 핵무장화는 더는 미룰 수도, 늦출 수도 없는 절박한 시대적 과제”라면서 “핵공격잠수함이라는 수단이 파렴치한 원수들을 공포에 질리게 하는 위협적인 우리의 힘을 상징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7일 시험항해 출항 준비를 하고 있는 김군옥 영웅함을 시찰했다.

북한이 이날 처음 공개한 전술핵공격잠수함은 로미오급 개량형(3000t급)으로 추정된다. 북한이 공개한 사진에는 작은 발사관이 6개, 큰 발사관이 4개가 있어 일단 SLBM이 실전 배치 단계에 들어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핵어뢰로 알려진 핵무인수중공격정 ‘해일’의 탑재도 가능하다는 추정도 나온다. 이에 대해 합동참모본부는 “외형을 분석한 결과 미사일 탑재를 위해 함교 등 일부 외형과 크기를 증가시킨 것으로 보이나, 정상적으로 운용할 수 있는 모습은 아닌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군은 연합감시자산을 이용하여 북한의 잠수함 진수 활동을 사전에 한·미 공조 하에 추적해 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신형 잠수함을 잇따라 건조하고 로미오급 중형 잠수함의 전술핵공격잠수함 개조 및 핵추진잠수함 건조 추진에도 나설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계획돼 있는 신형 잠수함들 특히 핵추진잠수함과 함께 기존의 중형 잠수함들도 발전된 동력체계를 도입하고 전반적인 잠항작전능력을 향상시키겠다”고 말했다. 또 “핵무기를 장비하면 그것이 곧 핵잠수함이라는 것이 나의 견해”라고 덧붙였다. 안보전문가들은 북한의 군비증강은 심화되고 있는 경제난을 가속화시켜 체제불안 요인으로 작용할 수도 있다고 보고 있다.

김유진·조재연 기자
관련기사
김유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