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체포특권 포기 약속 깬 이재명…“체포동의안 가결, 정치검찰 공작수사에 날개”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0 14:04
  • 업데이트 2023-09-20 16:5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지난 19일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을 찾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만나고 있다. 뉴시스



페이스북에 글 올려
체포동의안 부결 요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0일 “명백히 불법부당한 이번 체포동의안 가결은 정치 검찰의 공작 수사에 날개를 달아 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의원들에게 체포동의안 부결을 요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검찰 독재의 폭주기관차를 국회 앞에서 멈춰세워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위기에 처한 헌법질서와 민주주의를 지켜달라”고 했다.

이 대표는 “검찰은 지금 수사가 아니라 정치를 하고 있다. 가결하면 당 분열, 부결하면 방탄 프레임에 빠트리겠다는 꼼수”라며 “중립이 생명인 검찰권을 사적으로 남용해 비열한 ‘정치공작’을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내가 가결을 요청해야 한다는 의견도, 당당하게 정면 돌파해야 한다는 의견도 들었다. 훗날 역사가 어떻게 평가할 것인지 생각해봤다”며 “윤석열 정권의 부당한 국가권력 남용과 정치검찰의 정치공작에 제대로 맞서지 못하고, 저들의 꼼수에 놀아나 굴복해서는 안 된다”고 강변했다.

이 대표는 “윤석열 검찰이 정치공작을 위해 표결을 강요한다면 회피가 아니라 헌법과 양심에 따라 당당히 표결해야 한다”며 “올가미가 잘못된 것이라면 피할 것이 아니라 부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검찰의 영장청구가 정당하지 않다면 삼권분립의 헌법질서를 지키기 위한 국회의 결단이 필요하다. 그것이 검찰의 정치개입과 헌정 파괴에 맞서는 길이라 확신한다”며 했다.

이 대표 체포동의안은 이날 오전 국회 본회의에 보고가 됐고, 21일 표결을 한다.

이 대표는 지난 6월 원내교섭단체대표 연설에서 불체포특권을 포기하겠다고 한 약속을 깼다. 이 대표는 6월 19일 연설에서 “저를 향한 정치 수사에 대한 불체포권리를 포기하겠다”며 “구속영장을 청구하면 제 발로 출석해서 영장실질심사를 받고 검찰에 무도함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조성진 기자
관련기사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