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네스코 연단 선 세븐틴, 세계청년에 “Going Together”

  • 문화일보
  • 입력 2023-11-15 12:0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세븐틴이 14일(현지시간) 유네스코 본부 연단에 올랐다.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청년포럼서 “함께 연대”강조
한국어· 영어· 중국어로 전해


“함께라는 이름으로 새로운 미래를 열어요. 우리는 서로 모르는 사이라도 함께 춤추며 행복할 수 있어요.”

그룹 세븐틴이 K-팝 아티스트 최초로 유네스코 본부 연단에 올라 전 세계 청년들에게 함께 연대할 것을 강조했다. 이들은 14일(현지시간) 유네스코 프랑스 파리 본부에서 개최된 ‘제13회 유네스코 청년포럼’에서 스페셜 세션을 단독으로 배정받아 약 1시간 동안 연설과 공연을 진행했다. 세븐틴은 지난해 8월 유네스코한국위원회와 업무협약을 맺고 교육 캠페인 ‘고잉투게더’를 진행해왔으며 올해부터 행사가글로벌 캠페인으로 확장됐다.

세븐틴은 유네스코 본부 메인홀에서 청년·미래세대의 행동을 촉구하는 메시지를 한국어, 영어, 중국어 등 3개국어로 전했다. 이날 승관, 준, 우지, 민규, 조슈아, 버논이 그룹을 대표해 연설했다. 연설 첫 주자로 나선 승관은 고향 제주도와 유네스코의 특별한 인연을 언급하며 “유네스코가 지정해준 세계자연유산이라는 섬에서 미래를 꿈꾸던 작은 소년이 오늘 이렇게 유네스코 본부에 섰다”고 했다.

영어로 연설을 진행한 조슈아는 캠페인 명을 살려 “교육을 위한 토론의 장이 지속적으로 운영되도록 지원할 것이다. 함께 배우며 함께 가자(Let’s make it so we’re all #GoingTogether by learning together)”라고 말했다.

세븐틴은 이날 연설 후 ‘월드’ ‘달링’ ‘헤드라이너’ ‘음악의 신’ ‘같이 가요’ 등 5곡을 열창했다.

유민우 기자 yoome@munhwa.com
유민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