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거 90분 열창… ‘떼창’은 더 커졌다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8 11:42
  • 업데이트 2023-11-28 12:0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노엘 갤러거 SNS 캡처



英전설적인 밴드 오아시스 보컬
4년6개월 만에 내한 공연 성황


“so Sally can wait, she knows it’s too late as we’re walking on by(그래 샐리는 기다릴 수 있어. 우리가 스쳐 지나갈 때 너무 늦었다는 걸 알았지만).”

영국의 전설적인 밴드 오아시스의 기타리스트 겸 보컬 노엘 갤러거가 ‘돈트 룩 백 인 앵거’(Don’t look back in anger)를 부르자 공연장은 8000여 관객들의 ‘떼창’으로 가득 찼다. 27일 4년 6개월 만의 내한공연 ‘노엘 갤러거 하이 플라잉 버즈’가 열린 서울 송파구 잠실 실내체육관은 열기로 가득 찼다. 그칠 줄 모르는 떼창과 별처럼 빛나는 스마트폰 불빛은 그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노엘’을 외치는 팬들의 함성 속에 검은 가죽점퍼에 기타를 메고 등장한 갤러거는 약 90분 동안 19곡을 열창했다. 갤러거가 지난해 발매한 ‘프리티 보이’(Pretty Boy)를 부르자 팬들은 약속이라도 한 듯 환호와 함께 한 손을 높이 들고 방방 뛰기 시작했다. 이어 ‘카운슬 스카이즈’(Council Skies), ‘오픈 더 도어, 씨 왓 유 파인드’(Open The Door, See What You Find) 등 올해 발매한 솔로 앨범 수록곡들을 선보였다. 공연 중반에 ‘데드 인 더 워터’(Dead In The Water)를 부를 땐 관객들이 스마트폰 라이트를 켜고 좌우로 흔들며 황홀한 풍경을 만들어냈다. 마지막 곡은 오아시스의 히트곡 ‘돈트 룩 백 인 앵거’가 장식했고 팬들은 무아지경으로 공연을 즐겼다.

내한공연이 정해진 후 자신의 SNS에 한국어로 “곧 보자, 아름다운 놈들아!”라는 글을 남기는 등 한국 팬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갤러거는 이날도 팬서비스를 잊지 않았다. 여성관객이 “I love you”라고 외치자 “I love you more”라고 답했고 연이어 “thank you”로 화답했다.

유민우 기자 yoome@munhwa.com
유민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