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는 표지마다 베스트셀러… 황금손 작가의 일상[책과 이미지]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3 09:0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 책과 이미지

‘불편한 편의점’ ‘어서 오세요, 휴남동 서점입니다’…. 반지수 작가가 그동안 그린 표지들을 한데 모아놓고 그린 그림이다. 표지를 그릴 때마다 책이 베스트셀러가 되는 ‘황금손’ 반 작가가 ‘반지수의 책그림’(정은문고)에서 책과 함께하는 일상과 소회를 풀었다. 인권변호사가 꿈이었던 정치학도가 책 표지 작가가 된 사연, 가장 애착 가는 표지, 새로운 그림을 그리고 싶은 근황 등 꿈과 취향, 일에 대한 솔직한 생각이 담겼다.

박동미 기자 pdm@munhwa.com
박동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