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3세 어르신, 대형병원 5곳 거절에 군병원서 간신히 수술”…한 총리, 공공의료 격려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5 19:5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5일 오후 한덕수 국무총리가 일반인들에게 진료를 개방한 경기도 성남 국군수도병원을 찾아 현장 점검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군수도병원 점검…"비정상 의료체계 정상화 안하면 더 큰 고통"


한덕수 국무총리가 25일 전공의를 중심으로 한 의사들의 집단행동에 따라 의료 공백 우려가 커진 것과 관련, 경기 성남시 국군수도병원을 방문해 공공의료기관 비상 진료 상황을 점검했다. 한 총리는 이 자리에서 "이번 의사 집단행동이 장기화하면 피해는 결국 국민이 보게 될 텐데, 군 병원의 적극적인 비상 대응 조치가 국민의 불안을 줄여줄 것으로 믿는다"며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한 총리는 특히 군 병원을 비롯한 공공의료 기관들의 노고를 실제 사례를 들어가며 치하했다. 한 총리는 "자택에서 낙상 사고를 당한 어느 83세 어르신도 대형병원 5곳에서 잇달아 거절당한 끝에 지난 21일 국군수도병원에서 간신히, 그리고 무사히 수술을 받을 수 있었다"며 감사를 표했다.

총리실에 따르면, 83세인 A씨는 최근 자택에서 낙상으로 고관절 골절상을 입어 응급 수술을 받아야 했는데, 대형병원 5곳에서 잇달아 입원을 거부당했다. 그러나 A씨는 가족이 마지막으로 연락한 국군수도병원에서 수술을 받고 현재 중환자실에서 회복 중이다.

한 총리는 국군수도병원 방문 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마지막에 전화를 건 수도병원에서 ‘무조건 오시라’는 이야기를 듣고 이 곳으로 달려오셨다고 한다"며 ‘무조건 오시라’라고 안내한 간호사를 찾아 감사를 전했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의료공백이 현실화한 뒤, 국민 39명이 수도병원을 포함한 군 병원에서 응급치료를 받고 위기를 넘길 수 있었다"며 "수도병원뿐만 아니라 민간 환자들을 돌보고 있는 전국 모든 군 병원 의료진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환자 곁에 남아계신 민간병원 의료진께도 존경의 말씀을 전한다"고 했다.

한 총리는 의대 정원 증원은 피할 수 없는 현실이라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한 총리는 "고령화와 의학의 발달로 의료 수요가 크게 증가하고 있으나, 1998년부터 단 한명도 의대 정원을 늘리지 못했다. 필수의료 수가나 지역의료 지원 체계에도 문제점이 많았다"며 "의대 정원을 늘려 의료 수요에 맞게 절대적인 의사 수를 늘리고, 필수의료 수가도 끌어올리며, 지역의료에도 집중 투자한다는 것이 정부가 추진하는 의료개혁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비정상이 되어버린 의료체계를 더 늦기 전에 정상화하지 않으면 국민 모두가 갈수록 더 큰 고통을 겪게 된다"며 "전공의 여러분들께서는 이런 큰 그림을 보시고 부디 환자 곁으로 돌아와 주시길 다시 한번 간곡히 호소한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지난 19일 관계장관회의에서 정부 비상 진료 대응체계를 가동한다고 발표한 뒤, 국립의료원(19일), 국립경찰병원(21일)에 이어 이날까지 세 차례 현장 점검을 했다.

오남석 기자
관련기사
오남석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