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의대정원 2천명 증원은 계속 필요 인원으로 생각”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5 15:39
  • 업데이트 2024-02-25 17:2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이 25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진행한 14차례의 민생토론회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통령실은 25일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규모와 관련해 기존에 발표한 2000명을 유지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기존 2000명을 의사 측과 조율해 낮출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현재 추계한 2000명 자체에 대해서는 계속해서 필요한 인원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답했다.

성 실장은 2000명은 여러 추계에 의해 이뤄진 내용들이라면서 “원래 필요했던 의사 충원 규모는 3000명 내외이지만, 지금 정부는 여러 요건을 고려해서 지금 2000명 정도로 생각하고 있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에 17개 정도의 의대가 50명 정도 미만의 소규모 의과 대학인데 이 경우 원활한 운영을 위해서라도 인원이 충원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후민 기자
관련기사
이후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