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선거운동 계속… 당 결정 정면거부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8 12:10
  • 업데이트 2024-02-28 12:1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컷오프 반발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28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더불어민주당이 서울 중·성동갑에 자신을 컷오프(공천배제)하고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을 전략 공천한 결정을 재고해달라고 촉구하고 있다. 곽성호 기자



任 “여느 때처럼 왕십리서 저녁 인사”… 탈당 설훈 “이재명 사당”
공관위, 홍영표·기동민·안민석 지역구 전략지 요청 ‘파문’ 확산


친문(친문재인)계 핵심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더불어민주당의 서울 중·성동갑 ‘컷오프’(공천 배제) 결정에 정면으로 반발해 선거운동을 지속하겠다는 입장을 28일 밝혔다. 민주당 지도부는 ‘친명(친이재명)’계 일색 최고위원회를 개최하고 ‘멸문(멸문재인) 공천’ 일축에 나섰다.

임 전 실장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 양산 회동에서 이재명 대표가 굳게 약속한 ‘명문정당’과 용광로 통합을 믿었는데 지금은 그저 참담하고 왜 이렇게까지 하는지 도무지 납득이 되질 않는다”며 “중·성동갑에 대한 전략공천관리위원회의 추천 의결을 재고해 달라”고 촉구했다. 임 전 실장은 전략공천관리위의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의 중·성동갑 전략공천에 불복해 이날 오후 6시 지역구의 중심인 왕십리역에서 선거 운동에 나선다. 그는 “저는 여느 때처럼 왕십리역 광장에 나가 저녁인사를 드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날 현장에는 지지자들은 물론 일부 친문 의원들도 참석해 세 결집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당 공천심사에서 ‘하위 10% 통보’를 받은 비명계 설훈 의원이 28일 오전 국회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공천심사에서 하위 10% 통보를 받은 친낙(친이낙연)계 5선 중진인 설훈 의원도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제 민주당은 공당이 아니라 이 대표의 지배를 받는 전체주의적 사당으로 변모됐다”며 탈당을 선언했다. 이날 오전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열린 ‘친명 최고위’에서 정청래 최고위원은 “이 대표는 민주당의 시대정신이고 상징”이라며 “노무현-문재인 전 대통령을 지킨 사람들이 지금은 이 대표를 지켜달라고 한다는 사실을 국회의원들은 모르냐”고 말했다.

이날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친문계 핵심인 홍영표(4선) 의원의 지역구인 인천 부평을을 전략 지역구로 지정해줄 것을 당 전략공천관리위에 요청했다. 전략 지역 요청에는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로 재판 중인 김근태계 기동민(재선) 의원의 서울 성북을과 비례대표 권인숙 의원이 도전장을 낸 경기 용인갑도 포함됐다. 공관위는 이장섭(초선) 의원의 지역구인 충북 청주서원, 변재일(5선) 의원의 지역구인 충북 청주청원, 안민석(5선) 의원의 지역구인 경기 오산을 전략 지역구로 지정해 달라고도 했다.

이은지 기자 eun@munhwa.com
관련기사
이은지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