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정보 보호에 불안요소 존재” … 알리·테무에 칼 빼든 정부

  • 문화일보
  • 입력 2024-04-04 12:01
프린트
中 정보유출 가능성 지속 제기
美, 안보 우려 틱톡 규제 이어
정부, 中 플랫폼 전담팀 구성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중국 전자상거래 업체인 알리익스프레스, 테무 등을 대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실태 조사에 나선 건 이들 업체가 국내 시장에서 빠르게 성장 중인 상황에서 국내 사용자 개인정보 유출 우려가 지속적으로 제기돼 온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열린 개인정보보호위원회 대상 국정감사에서도 이들 중국 업체 사이트를 접속할 경우 국내 이용자 개인정보가 중국에 넘어갈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 바 있다. 고학수 개인정보보호위원장은 3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특파원 간담회에서 “중국의 개인정보보호법이 어느 수준인지 알려지지 않아 중국 내에서 데이터 보호가 제대로 이뤄지는지 불안요소가 있다”며 조사 착수 취지를 밝혔다.

정부는 중국 전자상거래 업체를 이용한 국내 소비자들의 개인정보 처리 방침과 관련, 정보 제공 동의를 받는 과정과 제공된 정보의 이동 경로, 정보 활용 내용 등을 다각적으로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중국 전자상거래 업체는 최근 국내 시장에서 급성장하며 국내 유통 생태계를 위협하고 있다는 평가와 함께 중국 플랫폼을 이용하는 국내 사용자들의 개인정보 유출 가능성이 꾸준히 거론돼 왔다.

앱·리테일 분석 서비스 ‘와이즈앱·리테일·굿즈’에 따르면 지난달 한국 내 온라인 상거래 플랫폼별 월간 앱 사용자 수에서 알리익스프레스는 888만 명, 테무는 830만 명을 각각 기록하며 종합몰 가운데 부동의 1위인 쿠팡(3087만 명)에 이어 각각 2, 3위를 차지했다.

한국 정부가 중국 인터넷 플랫폼 기업의 개인정보 관리 실태에 주목하기 시작하면서 조사 결과와 후속조치 등이 주목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중국 전자상거래 플랫폼의 국내 진출 상황에 대한 대처를 맡을 전담팀까지 구성하기로 했다. 미국의 경우 자국민 개인정보가 중국에 유출되면 자칫 국가 안보가 위협받을 수 있다는 이유로 동영상 공유 플랫폼인 틱톡에 대한 규제를 추진하고 있다.

김유진 기자 klug@munhwa.com
관련기사
김유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