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PK서 이틀째 야권 세몰이… “부산은 민주화 성지, 나라 구해야”

  • 문화일보
  • 입력 2024-04-04 11:54
  • 업데이트 2024-04-04 12:42
프린트
접전지 ‘정권심판론’ 확산 전략
조국당 비례 표심 경계 목적도


부산=김대영 기자, 김성훈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4·10 총선 사전투표를 하루 앞둔 4일 최대 격전지로 떠오른 부산·울산·경남(PK) 민심 잡기에 당력을 집중시켰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부산 영도구 대교동을 찾아 이 지역에 출마한 박영미(중·영도) 후보 지지 유세를 시작으로 ‘PK 표밭갈이’ 첫 일정을 소화했다. 전날 최대 승부처인 ‘낙동강 벨트’를 방문해 표심을 호소한 데 이어 이틀째 야권 세몰이에 나선 것이다. 이 대표는 이 자리에서 “국민의힘이 과반수 하는 것을 허용하겠느냐”며 “부산에서 막아 주셔야 한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부산은 민주화의 성지”라며 “대한민국이 위기에 빠졌을 때 언제나 맨 선두에서 나라를 구해온 지역 아닌가. 부산이 나라를 구할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표는 직후 부산역 광장으로 이동, 부산 시민들에게 사전투표를 독려했다. 곧장 부산 시민공원으로 자리를 옮긴 그는 이 자리에서 진행된 친명(친이재명)계 최고위원 서은숙(부산진갑) 후보 지지 유세 현장에 합류했다. 이 대표는 오후엔 유동철(수영)·최택용(기장) 후보 지역을 찾아 유권자들에게 ‘한 표’를 호소할 방침이다. 이후 울산으로 이동해 박성진(남을)·전은수(남갑)·김태선(동구)·이선호(울주) 후보를 차례로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 대표가 잇따라 PK 지역 표심 공략에 공을 들이는 것은 한껏 달아올랐다고 판단하는 정권 심판 여론을 당 열세 지역으로까지 확산, 승리에 쐐기를 박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실제로 부산 강서·북을·사상·사하을, 경남 양산갑·을 등 낙동강 벨트 격전지의 경우 각종 여론조사에서 여야 후보 간 우열을 가리기 힘든 치열한 접전 양상이 나타나고 있다. 동시에 이 대표의 행보가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를 의식한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부산 출신인 조 대표가 비례 정당 투표에서 PK 표심을 흡수할 것을 우려, 더불어민주연합으로의 표심 집결에 나선 것이라는 지적이다.
김대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