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미수로 끝난 중년 남녀의 불륜…내연녀 남편 살해 시도로 징역형

  • 문화일보
  • 입력 2024-05-04 09:39
  • 업데이트 2024-05-04 09:4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법원 [연합뉴스]



가정이 있는데도 3년 넘게 불륜 관계를 맺은 50대 남성 A씨가 의심이 빌미가 돼 내연녀 남편을 살해하려다가 징역 5년형을 선고받았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0월 내연녀와 술을 마시던 중 “각자 이혼하고 함께 살자”는 말도 오갔으나 둘은 크게 싸운 뒤 결국 헤어지기로 했다. 이들은 앞서 5개월 전에도 술집에서 다퉜고 경찰이 출동한 적이 있었다. 당시 A씨는 파출소에서 조사받다가 내연녀의 남편 B씨를 처음 봤고, B씨는 다음 날 A씨에게 전화를 걸어 자신의 아내와 내연관계인지를 따져 물었다.

그날부터 B씨에게 앙심을 품은 A씨는 5개월 뒤 결국 내연녀와 헤어지자 보복을 계획했다. A씨는 내연녀에게 전화해 “너희 남편을 찾아가서 죽이겠다”며 “너는 (집 밖에) 나가 있는 것 같은데 오늘 남편 죽는 모습 보지 말고 늦게 들어오라”고 경고했다. 내연녀가 “집에 아이들도 있다”며 말렸지만, A씨는 미리 흉기까지 준비한 뒤 B씨 아파트에 찾아갔다.

때마침 열려 있던 공동현관문으로 아파트 안에 들어갔고 B씨 집 초인종을 누르고서는 택배기사 행세를 했다. B씨가 현관문을 여는 순간 A씨는 곧바로 흉기를 휘둘렀다. 격렬한 몸싸움이 벌어졌고 목으로 향하는 흉기를 막으려다가 오른팔을 찔린 B씨는 힘줄 등이 손상돼 병원에서 전치 6주 진단을 받았다.

A씨는 사건 현장에서 B씨에게 “너를 오늘 죽여야 했는데 못 죽인 게 한이 된다”며 “내가 (징역을) 10년 살든 20년 살든 (교도소에서) 나오면 어떻게 해서든 죽이겠다”고 소리친 뒤 경찰에 체포됐다. B씨는 봉합수술 후 재활치료를 받았지만 엄지손가락을 움직이지 못해 재수술을 받아야 하는 상태로 알려졌다.

A씨는 법정에서 “내연녀에게 화도 나고 배신감을 느꼈다”며 “우리 관계를 알려 ‘내연녀가 남편한테서 괴롭힘을 당하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아파트에) 찾아갔다”고 진술했다. 그러면서 “평소 내연녀로부터 ‘남편이 깡패 출신이고 문신도 있다’는 말을 들었다”며 “만일의 경우에 대비해 흉기를 갖고 갔고, 현관문 앞에서 B씨와 마주치자 엉겁결에 흉기를 들이댔을 뿐 살해하려는 고의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법원은 살인의 고의성이 충분히 인정된다며 A씨에게 실형을 선고했다. 인천지법 부천지원 형사1부(김정아 부장판사)는 살인미수와 특수주거침입 등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다고 4일 밝혔다. 재판부는 “피해자 진술대로 흉기가 관통한 오른쪽 팔뿐만 아니라 배와 가슴에도 베인 상처가 확인됐다”며 “피고인이 피해자의 목 부위도 흉기로 찌르려고 했기 때문에 살인의 고의성이 충분히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신보영 기자
신보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