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도심 11개 구 오존주의보 발령...실외활동 주의

  • 문화일보
  • 입력 2024-05-04 14:4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서울 동남·서남·서북권 14개 구 오존주의보 발령 4일 오후 1시를 기해 서울 동남·서남·서북권 14개 구에 오존주의보가 내려졌다고 환경부 한국환경공단이 전했다. 연합뉴스



4일 오후 2시를 기해 서울 도심·동북권 11개 구에 오존주의보가 내려졌다.

환경부 한국환경공단은 이날 서울 중구·종로구·용산구·광진구·성동구·중랑구·동대문구·성북구·도봉구·강북구·노원구 등 11곳에 오존주의보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발령 지역 시간 평균 오존 농도는 오후 2시 현재 도심권 0.1278ppm(100만분의 1), 동북권 0.1274ppm을 기록하고 있다. 앞서 동남권 4개 구, 서남권 7개 구, 서북권 3개 구에도 오존주의보가 발령된 상태다.

1시간 평균 공기 중 오존(O₃) 농도가 0.12ppm 이상이면 오존주의보가, 0.30ppm 이상이면 오존경보가, 0.50ppm 이상이면 오존중대경보가 각각 발령된다.

오존주의보가 발령되면 노약자와 어린이, 호흡기·심장질환자는 실외활동을 자제해야 한다. 일반인도 실외활동이나 과격한 운동을 하지 않는 것이 좋다.

신보영 기자
신보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