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이 추미애 꺾었다

  • 문화일보
  • 입력 2024-05-16 12:1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이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총회에서 제22대 전반기 국회의장 당내 경선에서 승리한 우원식(왼쪽) 후보가 이재명(가운데) 당 대표로부터 축하 꽃다발을 받고 있다. 박윤슬 기자


■ 민주당, 국회의장 후보 선출

禹 “의장은 단순 사회자 아니다
이전 국회와 완전히 달라질 것”
행정부 위의 ‘입법수장’ 예고

국회부의장 후보에는 이학영


우원식(서울 노원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국회 의장단 선출을 위한 민주당 당선인 총회에서 추미애 당선인을 누르고 22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됐다. 추 당선인에 대한 당심의 압도적 지지에 따라 이재명 대표의 의중이 반영된 ‘교통정리’가 진행되면서 추 당선인이 무난하게 선출될 것이라는 예상을 깬 이변이다. 4·10 국회의원 총선거를 통해 5선 고지에 오른 우 의원이 오는 6월 5일 국회 본회의 무기명 투표에서 재적 의원 과반 득표를 확보하면 22대 국회 전반기를 책임지는 입법부 수장에 오르게 된다. 하지만 우 의원은 “기계적 중립은 없다”면서 거야가 추진하는 쟁점법안 지원을 포함해 ‘행정부 위의 입법부’ 추진을 예고하고 있다.

우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당선인 총회에서 재적 과반을 득표해 결선 투표 없이 국회의장 후보로 뽑혔다. 민주당은 득표 수는 따로 공개하지 않았다. 당초 민주당 의장 경선에는 우 의원, 추 당선인과 함께 조정식·정성호 의원 등 4명이 출사표를 던졌다. 하지만 당 지도부의 물밑 교통 정리로 조·정 의원이 중도 하차하면서 친명(친이재명)계의 지지 속에 추 의원이 의장 후보로 뽑힐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하지만 이런 예상을 깨고 우 의원이 선출되면서 사실상 배후에서 후보 정리를 조율한 이 대표의 리더십은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우 의원은 이날 후보 수락연설에서 “민주당 당선인들께서 힘을 모아주셔서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민심을 따라 국회가 할 일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당이 제시하는 방향과 법안이 22대 국회에서 실현되도록 (입법부를) 이끌 것”이라며 “이전 국회와는 완전히 다른 국회가 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그러면서 “중립은 국민 삶을 편안하게 만들고 국민 권리를 향상할 때 가치 있는 것”이라며 “의장은 단순한 사회자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총회에서는 이학영(경기 군포) 의원이 민홍철·남인순 의원을 꺾고 민주당 몫 부의장 후보로 선출됐다.

나윤석·김대영 기자
나윤석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