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라인사태 현안질의 해야… 내주초 과방위 열 것”

  • 문화일보
  • 입력 2024-05-16 12:05
프린트
“방심위 관련은 22대 국회가 다뤄야”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인 장제원(사진) 국민의힘 의원은 16일 ‘네이버 라인 사태’ 현안 질의 관련, 더불어민주당의 과방위 소집 요구에 “해야 할 일”이라며 수용 의사를 밝혔다. 여야 협의를 통해 내주 초 일정이 잡힐 것으로 예상된다.

장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라인 사태로 인해 국민께서 많은 걱정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고, 임기가 얼마 남지 않은 21대 국회지만 해야 할 일은 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며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을 마친 다음 주 초로 일정을 합의해주면 상임위를 개최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장 의원은 라인 사태 외 민주당이 안건으로 올린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 소송 예산 낭비와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심위)의 징계 남발 문제와 관련해선 수용할 수 없다는 뜻도 분명히 했다.

그는 “민주당이 요구하는 방심위 징계 남발 문제와 방통위 소송 예산 낭비 문제와 같은 예산 심의와 기관 운영에 대한 지적들은 22대 국회에서 다루는 것이 맞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날 과방위를 열자고 요구했던 민주당은 날짜를 한 주 미루더라도 원안대로 방통위·방심위 안건도 다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민정 민주당 의원은 이날 장 의원의 입장과 관련, “방심위·방통위 문제를 22대 국회에서 다루자는 것은 범죄 혐의자의 도주를 방조하겠다는 것”이라며 “(장 의원은) 불공정 심의·편파 징계로 언론의 자유를 무너뜨린 범죄자와 공범이 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정선·민정혜 기자
윤정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