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유코 여사, 화과자 만들기 체험…日총리 공저 방문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3-17 09:39
업데이트 2023-03-17 10:40
기자 정보
박준희
박준희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1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 16일 일본 도쿄 총리 공저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부인 유코 여사와 화과자 만들기를 체험하고 있다. 뉴시스



김 여사, 전통 한과 선물하며 한국으로 초대


방일 중인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는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의 아내인 유코(裕子) 여사와 화과자 만들기 체험 등을 했다.

17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김 여사는 유코 여사 초청으로 전날 일본 도쿄(東京)의 총리 숙소인 총리 공저를 방문했다. 이날 김 여사와 유코 여사는 일본 장인의 안내로 화과자를 만들고 말차를 마시면서 일본 근대 미학자로 조선 문화에 관심이 많았던 야나기 무네요시(柳宗悅)와 유코 여사 고향인 히로시마(廣島) 등 다양한 주제로 담소를 나눴다.

김 여사는 유코 여사에게 유과, 과편, 다식 등 전통 한과를 선물하고 “오늘 우리가 마음을 나눈 만큼 양국 국민도 더욱 가깝게 교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양국 정상 부인은 한일 정상이 리더십을 통해 안정된 양국 관계를 만들어 나가는 데 있어 최선의 노력을 다하자고 뜻을 모으기도 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건희 여사가 지난 16일 일본 도쿄 총리 공저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부인 유코 여사에게 전통 한과를 선물하고 있다. 뉴시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건희 여사가 지난 16일 일본 도쿄 총리 공저를 방문,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부인 유코 여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김 여사와 유코 여사의 이번 만남은 지난해 11월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개최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이후 4개월 만이다. 김 여사는 유코 여사 환대에 감사 뜻을 전하며 한국으로 초대했고, 유코 여사는 아직 한국 방문 경험이 없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한편 윤 대통령도 이날 한일 정상회담을 마치고 돌아와 김 여사가 만든 화과자를 맛봤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박준희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