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담 마친 尹-기시다, 韓소주+日맥주 ‘화합의 폭탄주’

  • 문화일보
  • 입력 2023-03-17 11:52
  • 업데이트 2023-03-17 12:1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16일 오후 도쿄 번화가인 긴자의 ‘렌가테이’ 경양식집에서 2차 친교 만남을 갖고 차량에 탑승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기시다 “한일 우호의 맛”

도쿄=김윤희 기자 worm@munhwa.com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16일 오후 한·일 정상회담을 마친 후 친교 시간을 갖고 한국 소주와 일본 맥주를 섞은 ‘화합의 폭탄주’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두 정상은 이날 오후 7시 40분쯤 도쿄(東京) 긴자(銀座)의 스키야키 식당에서 부부 동반으로 식사를 한 뒤 280m가량 떨어진 ‘렌가테이’(煉瓦亭)로 자리를 옮겼다. 1895년 창업한 렌가테이는 일본식 돈가스의 발상지로 알려진 곳이다. 두 정상은 ‘폭탄주’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기시다 총리는 ‘한일 우호의 맛’이라는 표현으로 화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시다 총리의 제안으로 일본 고구마 소주도 등장했다고 한다. 둘은 모두 애주가로 유명하다. 윤 대통령은 “내 임기 중에 1965년 한일수교 이후 가장 좋은 한·일 관계를 만들고 싶다”는 말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시다 총리는 윤 대통령의 솔직한 모습에 호감을 표하고 한·일 관계 개선에 기대감을 드러냈다는 전언이다.
관련기사
김윤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