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이 된 이재명-유동규…첫 법정대면

  • 문화일보
  • 입력 2023-03-31 11:59
  • 업데이트 2023-03-31 12:5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유동규, 측근서 저격수로… 이재명(왼쪽 사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유동규(오른쪽)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3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이 대표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혐의 공판에 굳은 표정으로 출석하고 있다. 박윤슬 기자



■ 선거법 공판‘피고-증인’으로

1년 6개월만에 법정 진실공방
이재명, 질문에 묵묵부답 재판출석
유동규는 “거짓말은 안했으면 한다”
허위사실공표 李혐의 정면겨냥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측근이자 동지에서 ‘적’으로 돌아선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이 대표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재판에 증인으로 참석하며 “거짓말 좀 그만하라”고 이 대표를 공개 비판했다. 2021년 9월 대장동 개발 특혜 비리 의혹에 관한 수사가 시작된 지 1년 6개월 만에 법정에서 처음으로 마주하게 된 두 사람은 “김문기 전 성남도공 개발1처장을 몰랐다”는 이 대표 발언의 진위를 놓고 서로 다른 주장을 펼치며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유 전 본부장은 3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4부(부장 강규태)의 심리로 열린 이 대표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하며 “이 대표와 대면하는데 심정이 어떠냐”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특별히 할 말은 없고 거짓말은 안 했으면 한다”고 답했다.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기소된 이 대표를 정면 겨냥한 셈이다. 반면 이 대표는 “유동규 씨와 (대장동 재판 이후) 첫 대면인데 심경은 어떠하냐” “(출장 당시) 골프를 같이 쳤을 뿐만 아니라 요트도 탔다는데 사실인가” 등의 질문에 침묵한 채 법정으로 향했다. 일부 보수 성향의 인사들은 법원에 들어서는 이 대표를 향해 날계란을 던지기도 했다.

이 대표는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사건 수사 도중 극단적 선택을 한 김 전 처장을 몰랐다는 취지의 언론 인터뷰를 하는 등 허위발언을 한 혐의로 지난해 9월 재판에 넘겨졌다. 이 대표 측은 공사 하위직원이었던 김 전 처장을 몰랐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지만 유 전 본부장은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출장 당시 3명이 함께 골프를 쳤고, 2인승 카트에 김 전 처장과 이 대표가 함께 탔다”고 정면 반박했다. 유 전 본부장은 김 전 처장을 모른다는 이 대표의 발언에 배신감을 느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이 대표 측 변호인은 김 전 처장 등과 골프를 쳤다는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7년이 지난 이후 기억할 수 있는지 의문”이라며 김 전 처장을 몰랐다는 발언은 거짓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김무연·이현웅 기자 nosmoke@munhwa.com
관련기사
김무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