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시장 집무실 CCTV, 이재명 지시로 수시로 껐다 켰다”

  • 문화일보
  • 입력 2023-03-31 11:58
  • 업데이트 2023-03-31 16:0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11월 18일 정진상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정책조정실장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영장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녹음 안돼… 보여주기식 설치 시사
정진상 “뇌물차단용” 주장과 배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성남시장 시절 “뇌물을 막으려 설치했다”는 시장 집무실 CCTV 진위 논란이 커지는 가운데, 성남시장 집무실 CCTV는 정상 작동을 했지만 이 시장과 정진상 전 정책실장 지시로 껐다 켰다를 반복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CCTV는 녹음 기능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29일 정 전 정책실장 측이 법원에서 “시청 사무실엔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이 뇌물을 막기 위해 소리가 녹음되는 CCTV를 설치해 뇌물을 받을 수 없다”고 주장한 것은 사실과 달랐다.

31일 문화일보가 성남시를 취재한 결과, 이 대표의 성남시장 재직 시절 2층 집무실엔 1대의 CCTV가 설치됐다. 문제는 해당 CCTV는 시장·정책실장 지시로 대부분 꺼놓은 사실상 보여주기식 설치였다는 것이다. 성남시 관계자는 “시장 집무실 CCTV는 보여주기가 목적이었다”며 “늘 가동된 게 아니라 간간이 언론 취재할 때만 작동하고 나머지 시간대는 꺼놓고 있었다. CCTV가 작동해 뇌물을 받을 수 없다는 정 전 실장 주장은 실제 성남시 상황과 다르다”고 밝혔다.

정 전 실장 주장과 달리 해당 CCTV는 소리는 담지 못해 집무실 대화는 확인이 불가능했고, 시장 집무실 입구 비서 컴퓨터 1대에서만 실시간 영상 녹화, 확인이 가능했다. 시장실 비서들은 부임하면 형식적으로 CCTV 작동법을 인수인계했으나 실제 작동하는 경우 극히 적었고 영상을 확인한 경우 2011년부터 2015년 말까지 단 한 번도 없었다고 한다.

정 전 실장이 다른 공무원들과 공용 사무실을 써 뇌물을 받을 수 없다는 주장도 사실과 달랐다. 정 전 실장은 다른 직원과 달리 책상 칸막이가 높은 곳에서 근무해 외부 시선으로부터 자유로웠다고 한다. 해당 사무실엔 CCTV도 설치되지 않았다. 성남시는 최근 시장 집무실 CCTV 진위 공방이 벌어지자 CCTV 설치 당시 근무했던 팀장과 비서들을 상대로 작동 실태를 소상히 파악했다.

염유섭·김무연 기자
관련기사
염유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