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맹종파에 대한 조치가 먼저”… 사퇴압박 높이는 비명

  • 문화일보
  • 입력 2023-05-15 11:5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표정 굳은 지도부 15일 오전 이재명(오른쪽)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일어서서 인사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장경태·박찬대·정청래 최고위원. 곽성호 기자



■ 쇄신 방안 놓고 내홍 격화

이상민 “쇄신의 대상자들이
쇄신 주체 되면 먹히지 않아”
친명 “계파 본색” 지도부 엄호
최고위서 코인 관련 언급안해

국힘 ‘이재명 개입’의혹 제기
이재명 “여야 전수조사 하자”


‘코인 투자’ 의혹을 받는 김남국 의원의 탈당으로 더불어민주당의 첫 쇄신 의원총회가 이재명 대표의 재신임 요구로 비화하면서 내홍이 격화하고 있다. “쇄신 당사자가 쇄신의 주체가 될 수 없다”며 지도부 책임론이 커지는 가운데, 국민의힘은 이 대표와 김 의원의 ‘코인 공동체’ 의혹을 제기하며 이 대표의 코인 투자 여부도 함께 밝혀야 한다고 공세에 나섰다.

민주당 비명(비이재명)계 5선의 이상민 의원은 15일 오전 자신의 SNS에 “쇄신을 한다는데 과연 누가 주체이고 누가 대상인가. 쇄신의 대상자가 주체로 나서면 먹힐 수 있을까, 허무맹랑한 일”이라며 “그 결의가 진정하고 실효성이 있으려면 기존의 구조물이고 쇄신의 대상인 이 대표와 그 맹종파에 대한 조치가 선결되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허구일 뿐이다”라고 밝혔다. 전날 쇄신 의총에서 이 대표 사퇴 요구가 나온 데 이어 공개적으로 이 대표와 친명(친이재명)계 의원들의 거취를 압박한 것이다. 박용진 의원도 이날 오전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대표가 이 상황에서 쇄신의 칼을 쥐고 칼을 휘둘러야 하고 이를 제대로 못하면 이 대표의 최대 위기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의원에 대한 뒤늦은 진상조사와 탈당을 두고 비명계를 중심으로 이 대표 거취 문제가 또다시 불거지고 있지만, 친명계 의원들은 앞다퉈 비호에 나서면서 계파 간 갈등이 표면화하는 양상이다. 친명 성향의 강경 초선 의원 모임인 ‘처럼회’ 소속 양이원영 의원은 이날 SNS에 비명계를 향해 “이 대표가 재신임을 받아야 한다니 본색을 드러낸 것”이라며 “오히려 본인들이 당원들에게 재신임을 받아야 하는 상황 아니냐”고 비판했다. 유정주 의원도 SNS에 “소명 끝나기 전까지 기다리자. 사냥하지 말자, 상처 주지 말자, 우리끼리라도”라고 올렸다.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도 비명계 송갑석 의원만 자성의 목소리를 냈을 뿐 이 대표와 친명계 최고위원들은 김 의원의 코인 의혹에 대해 일절 언급하지 않았다.

국민의힘도 김 의원의 코인 투자에 이 대표 개입설을 제기하며 압박에 나섰다. 김기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에서 “혹시 이 대표도 김 의원의 코치에 따라 코인에 투기했던 적이 있었던 건 아닌지 궁금하다”며 “철저한 수사를 통해 자금출처, 미공개 정보 등을 이용한 투기가 있었는지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김웅 의원도 이날 SNS에 이 대표와 김 의원의 ‘코인 공동체’ 설을 제기하며 “그래서 서둘러 탈당시키고 진상조사를 중단시킨 것은 아닌지 이 대표 스스로 밝혀야 할 시점”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이 대표는 “그런 의심이 들면 우리 제안대로 여야 의원들에 대한 전수조사를 즉각 실시하기를 요청드린다”며 “내가 보기엔 우리 김기현 대표나 그 측근들이 코인을 많이 가지고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긴 하네요”라고 반박했다.

이은지·최지영 기자
관련기사
이은지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