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핵무기 벨라루스로… 붕괴되는 비확산 체제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5-26 11:52
업데이트 2023-05-26 12:02
기자 정보
김현아
김현아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러, 27년만에 해외배치 착수
우크라전쟁發 핵위협 현실화
美“무책임한 행동 강력 규탄”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이 “러시아 핵무기 이전 작업이 시작됐다”고 25일(현지시간) 밝혔다. 러시아가 27년 만에 국외 핵무기 배치를 시작한 것으로, 우크라이나 전쟁 시작 이후 고조되던 핵 위협이 현실화하는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장기화, 미·중 패권경쟁 확대 등 신(新)냉전 구도가 강화되는 가운데 세계 핵 균형이 붕괴하는 ‘트리거’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러시아 영자지 모스코우타임스·가디언 등에 따르면, 유라시아경제연합(EAEU) 포럼 참석 차 러시아를 방문 중인 루카셴코 대통령은 이날 모스크바에서 기자들을 만나 “벨라루스에 (핵무기) 보관 시설 등을 준비해야 했고, 해냈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 3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벨라루스에 전술 핵무기를 배치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한 이후 두 달 만이다. 루카셴코 대통령은 “오늘 푸틴 대통령이 핵무기 이전 배치에 관한 법령에 서명했다고 알려왔다”며 ‘핵무기가 벨라루스에 도착했느냐’는 질문에는 “아마도. 가서 보겠다”고 말했다.

러시아의 국외 핵무기 배치는 우크라이나·벨라루스 등에 있던 핵무기를 러시아로 완전 이전한 1996년 이후 27년 만이다.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상존하는 상황에서 러시아발 핵위기까지 고조되며 비확산체제 붕괴가 현실화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김열수 한국군사문제연구원 안보전략실장은 “미국은 핵확산금지조약(NPT)을 유지하고 싶어하지만, 러시아는 무너뜨리고 싶은 것”이라며 “핵확산 우려가 커지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매슈 밀러 미 국무부 대변인은 러·벨라루스의 핵무기 배치 합의에 대해 “무책임한 행동으로, 강력히 규탄한다”고 경고하며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생화학이나 핵무기를 사용하면, 심각한 결과가 뒤따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현아·조재연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