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정찰위성 서해 추락… “곧 2차발사”

  • 문화일보
  • 입력 2023-05-31 11:5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北발사체 로켓연료통 합동참모본부가 31일 오전 8시 5분쯤 북한이 발사한 우주발사체의 로켓 연료통 등 잔해물 등을 전북 군산 어청도 서방 200여㎞ 해상에서 수거하고 있다. 작은 사진은 로켓 연료통의 내부 모습. 합참 제공



“2단계 발동기서 추진력 상실”
北, 발사 150분만에 실패인정

어청도 서방 200㎞ 해상 낙하
합참, 발사체 추정 물체 인양
NSC “심각한 도발” 강력 규탄


북한이 사전 발사를 예고한 첫날인 31일 오전 군사정찰위성(만리경-1호)을 탑재한 위성운반로켓(천리마-1형)을 발사했지만 엔진 고장으로 서해상에 추락했다. 북한은 발사 2시간 30여 분 만에 사고 발생 사실을 인정하고 빠른 시일 내 재발사하겠다고 예고했다. 대통령실은 조태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열어 북한의 군사정찰위성 발사 시도를 장거리탄도미사일 도발로 규정하고 이를 규탄했다.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의 발사체로 추정되는 물체를 인양 중이라고 밝혔다.

북한은 이날 오전 6시 29분쯤 평안북도 동창리 일대에서 남쪽으로 우주발사체를 발사했지만, 비정상적 비행으로 전북 군산 인근 어청도 서방 200여㎞ 해상에 낙하했다고 합참이 밝혔다. 북한 국가우주개발국은 오전 9시쯤 “‘천리마-1’형은 정상 비행하던 중 1계단 분리 후 2계단 발동기(엔진)의 시동 비정상으로 하여 추진력을 상실하면서 서해에 추락했다”고 발표했다. 앞서 북한은 이달 31일 0시부터 내달 11일 0시 사이 인공위성을 발사하겠다고 국제해사기구(IMO) 등에 통보한 바 있다. 북한이 위성을 탑재했다고 주장한 발사체를 쏜 것은 2016년 2월 7일 ‘광명성호’ 이후 7년여 만이다.

국가안보실은 NSC 회의 뒤 보도자료를 통해 “NSC 상임위원들은 이번 발사가 성공 여부와 무관하게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대한 중대한 위반이자 한반도와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심각한 도발임을 강조하고 이를 규탄했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은 발사 직후부터 실시간으로 보고받고 있다고 대변인실은 전했다. 합참은 “군은 오전 8시 5분쯤 어청도 서방 200여㎞ 해상에서 ‘북 주장 우주발사체’ 일부로 추정되는 물체를 인양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양 물체는 로켓 연료통으로 추정된다.

정충신 선임기자, 조재연 기자
관련기사
정충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