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대선공작 진상조사단’ 전격 발족… 野 “공작정치 말라” 반발

  • 문화일보
  • 입력 2023-09-08 12:10
프린트
국민의힘, 미디어위원회서 확대
민주 내부선 “총선악재” 위기감


여당인 국민의힘은 김만배 씨와 신학림 전 전국언론노조위원장이 지난해 대선 과정에서 대장동 특혜 의혹과 관련한 ‘허위 인터뷰’를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대선 공작 게이트’로 규정하고, 3선 유의동 의원을 단장으로 하는 진상조사단을 8일 띄웠다. 특히 김 씨 개인의 기획이 아니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나 민주당과 결부됐을 가능성에 주목하며 화력을 집중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당내 기구인 미디어정책조정위원회를 통해 이번 사안을 다루기로 했었으나, 정무적 대응이 필요하다는 당 안팎의 요구에 당내 현역 의원들로 인력을 보강한 별도의 조사단을 꾸렸다. 국민의힘 대선 공작 게이트 진상조사단장을 맡은 유 의원은 이날 첫 회의에서 “치밀한 기획 정도를 보아 도저히 김 씨 개인이 홀로 벌인 일로 보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진상조사단 위원이자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인 박성중 의원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뉴스타파의 법인세법 기부금 목적 외 신고위반이 발각됐다”며 “법인 취소까지 검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 의원은 뉴스타파가 지난 3년간 후원금 총 6억8000여만 원을 받았는데, 김 씨가 신 전 위원장에게 책값으로 1억6000만 원을 주며 소위 ‘대선 공작’을 기획했다는 의혹을 받는 2022년 3월 이후 기부금이 기존의 44배로 폭발적으로 늘어났다는 취지로 주장했다.

반면 민주당은 허위 인터뷰 의혹에 관한 국민의힘의 공세를 두고 정치 공작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박찬대 민주당 의원은 이날 이재명 대표 단식장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대표 조폭 연루설’을 예시로 들며 “국민의힘은 전체주의 국가에서나 있을 법한 거짓 선동정치, 공작 정치를 중단하고, 지난 대선에서의 공작에 대해 국민에게 사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비명(비이재명)계에서는 내년 총선에 ‘허위 인터뷰’ 의혹이 끼칠 영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비명계 한 초선 의원은 문화일보와의 통화에서 “내년 총선에 악재로 작용할 가능성이 큰 만큼 수사 진행 상황을 지속해서 살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이후민·최지영·김대영 기자
이후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