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도국 5억달러 지원’ 카드 꺼낸 부산… 2차투표서 개최 확정짓는다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4 11:51
  • 업데이트 2023-11-24 11:5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 엑스포 부산의 득표 전략

BIE 상당수 차지 개도국 공략


정부는 부산이 오는 28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제173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서 2030 세계박람회(엑스포) 개최지로 결정되는 경우 개발도상국 등 참가국들에 맞춤형 파격 지원을 하겠다며 총력전에 나섰다.

24일 대통령실 등에 따르면 정부는 2030 엑스포 개최지 결정을 위한 투표를 치르는 BIE 총회 당일 엑스포 참가국 등을 위한 경제 원조 및 지원 방안을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투표권이 있는 BIE 회원국 상당수가 개발도상국이라는 점을 고려한 득표 전략으로 풀이된다. 앞서 정부는 5억2000만 달러(약 7030억 원) 수준의 참가국 지원금을 짰다고 밝힌 바 있다. 규모 면에서 사우디아라비아 3억4300만 달러(약 4637억 원)와 이탈리아 2억8500만 달러(약 3853억 원)를 압도했다. 해당 지원금은 참가국의 전시관 건설 및 유지비, 여비와 행사 진행비 등으로 사용된다. 자비 부담을 원칙으로 하는 엑스포 규정상 비용을 감당하지 못해 ‘2025 오사카·간사이 엑스포’를 앞두고 참가를 철회하는 국가가 속출하는 상황을 ‘반면교사’로 내놓은 전략이다. 내년도 공적개발원조(ODA) 예산을 약 50% 늘린 데도 엑스포 개최를 염두에 두고 반영됐다. 사우디가 아프리카 50개국을 대상으로 10년간 250억 달러(약 33조 원) 투자 계획을 내놓는 등 경제 원조가 2030 엑스포 개최지를 결정하는 주요 변수로 떠올랐다.

BIE 총회를 나흘 앞둔 이날 기준 판세는 부산이 사우디 리야드에 ‘경합 열세’라는 게 대체적인 분석이다. 1차 투표에서 182개 회원국 중 3분의 2 이상이 지지하는 도시가 없다면, 상위 2개 도시가 결선 투표를 치르는 BIE 총회의 투표 방식을 염두에 두고 우리는 결선투표에서 로마 지지표와 부동표를 흡수해 역전승을 노린다는 계획이다.

서종민 기자 rashomon@munhwa.com
관련기사
서종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