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권5기 시진핑부터 찾은 푸틴… 美 압박받는 중·러 ‘전방위 밀착’

  • 문화일보
  • 입력 2024-05-16 12:0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베이징 도착 블라디미르 푸틴(앞줄 왼쪽) 러시아 대통령이 16일 중국 베이징에 도착해 영접 나온 선이친 중국 국무위원과 악수를 하고 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베이징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갖고, 17일에는 하얼빈을 방문할 예정이다. 타스 연합뉴스



■ 오늘 양국 정상회담

푸틴, 첫 해외방문지로 中 선택
시진핑은 관리 100명 보내 환영

우크라전쟁서 에너지 문제까지
안보·경제 등 전 분야 협력 논의

북·중·러 관계 밀착 심화속
푸틴, 깜짝방북 여부도 주목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베이징=박세희 특파원 saysay@munhwa.com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北京)을 국빈 방문하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극진한 대접으로 ‘오랜 친구’를 맞았다. 양국 정상은 7개월 만에 다시 만나는 이번 회담에서 ‘제한 없는’ 파트너십 강화 방안과 더불어 우크라이나 문제와 중동 지역 상황, 에너지 협력 등에 대한 논의에 나선다. 최근 북·중·러 밀착이 가속하고 있어 푸틴 대통령이 이번 방중과 연계해 북한을 깜짝 방문할지도 주목된다.

이날 오전 푸틴 대통령이 베이징에 도착하자 중국 지도부 최고위직 여성인 선이친(諶貽琴) 국무위원이 영접했고 붉은 카펫이 깔린 공항에서 100여 명의 중국 관리들과 의장대가 환영했다. 이 모습은 러시아 방송과 중국 방송을 통해 보도됐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시 주석과 만나 회담을 갖는다. 유리 우샤코프 크렘린궁 외교 담당보좌관에 따르면 이날 양국 정상의 비공식 회담은 늦은 시각에 열리며 우크라이나 문제가 주로 논의될 예정이다. 최근 유럽 순방 중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으로부터 파리올림픽 기간에는 휴전할 수 있도록 힘써달라는 요청을 받은 시 주석이 이날 회담에서 관련 이야기를 꺼낼지 주목된다. 두 정상은 아시아태평양과 중동, 중앙·동남아시아 등의 지역 상황에 대해서도 논의할 예정이며 옛 소련권 경제협력체인 유라시아경제연합(EAEU)과 중국 일대일로(一帶一路, 육·해상 실크로드)의 연결 문제도 의제로 다룬다. 아울러 유엔 등 국제기구와 브릭스(BRICS, 브라질·러시아·인도·중국·남아공), 상하이협력기구(SCO) 내 협력 등에 관해서도 이야기할 전망이다. 에너지 협력 등 경제 분야에서의 협력도 주요 의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양국 정상은 공원 산책과 차담, 비공식 대화에 이어 양측 대표단과 함께 비공식 만찬을 갖는 등 친분을 쌓는 데도 주력한다. 만찬에는 러시아 측에선 국방장관으로 지명된 안드레이 벨로우소프와 국가안보회의 서기로 임명된 세르게이 쇼이구 전 국방장관,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교장관 대행, 안톤 실루아노프 재무장관이 참석할 예정이며 중국 측에선 안보라인 수장인 차이치(蔡奇) 중국공산당 중앙서기처 서기와 왕이(王毅) 외교부장(공산당 중앙정치국 위원 겸임), 둥쥔(董軍) 국방부장, 란포안(藍佛安) 재정부장 등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푸틴 대통령의 이번 방중으로 양국 관계가 더욱 강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푸단(復旦)대 국제문제연구소의 자오밍하오(趙明昊) 교수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 새로운 공격 작전을 시작하며 무역, 에너지를 포함해 중국과의 관계를 안정화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며 “푸틴 대통령은 중국과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강화해야 하고 이는 중국에도 똑같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왕이웨이 런민(人民)대 국제문제연구소 소장은 “이번 방문은 중국과 러시아의 상호 신뢰가 역사상 새로운 정점에 도달했음을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관련기사
박세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