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PD·통역사도 JMS 신도” KBS 생방송서 폭로…KBS “즉각 진상조사”

  • 문화일보
  • 입력 2023-03-10 09:45
  • 업데이트 2023-03-10 13:0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KBS ‘더 라이브’ 9일 방송분 유튜브 캡처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도형 교수가 KBS에도 JMS 신도들이 있다고 말하자 진행자들이 놀라는 모습. 네티즌들이 김도형 교수의 신변보호를 요청하고 있다. KBS ‘더 라이브’ 유튜브 캡처



사회자 “단언할 수 없다” 하자
김 교수 “이름도 말할 수 있어”
“JMS 옹호자 멀리 있지 않아”


“정명석을 비호하는 사람이 먼데 있지 않습니다. 이 KBS에도 있습니다.”

여신도 상습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이단 단체 기독교복음선교회(JMS)를 30여년간 추적해 온 김도형 단국대 교수가 생방송으로 진행된 KBS1 ‘더 라이브’에서 “KBS에도 (JMS 총재) 정명석을 비호하는 사람이 있다”고 주장했다. 당황한 진행자들은 “단언하지 말라”고 했으나, 김 교수는 “제가 이름도 말할 수 있다”고 했다.

김 교수는 9일 이 방송에 출연해 정 총재와 JMS의 실체를 폭로했다. 방송 말미 김 교수는 “정명석을 비호하는 사람이 먼 데 있지 않다. KBS에도 있다. KBS PD가”라고 돌발 발언을 했다.

진행자는 “단언하지 마라”며 김 교수의 말을 끊었다. 그러자 김 교수는 ‘더 라이브’ 제작진쪽을 바라보면서 “제가 이름도 말할 수 있다. 그건 잔인할 거 같아서 이름은 말씀드리지 않겠다”고 했다.

김 교수는 또 KBS 방송에 자주 출연하는 통역사도 JMS 신도라고 주장했다. 김 교수는 “그 여자 통역사는 현재 형사사건화된 (정명석의) 외국인 성피해자들을 통역했던 역할을 했던 사람”이라면서 “그런 사람들이 KBS 방송에 노출된다면 ‘저 언니는 신뢰할 수 있겠다’고 생각할 거다. 그 언니를 신뢰하고 따라가면 어떻게 되겠냐. 성피해자가 되는 거다”라고 했다.

진행자가 “(JMS 신도가) 사회 곳곳에 있는 것 같다”고 하자, 김 교수는 “사회 곳곳에 있다”고 했다. 김 교수가 “또 중국 강간 치사 사건을 말씀드리겠다”고 말을 이어가려 하자 진행자들은 “시간이 없다”며 방송을 마무리했다.

방송이 끝나고 온라인에는 ‘KBS에도 JMS 신도가 있다’는 발언만 짜깁기한 영상이 빠르게 퍼졌다. 더 라이브 유튜브 영상 밑에는 “KBS PD와 여성 통역사 누군지 밝혀 달라”는 댓글이 쏟아졌다. 또 생방송인 게 다행이라는 댓글도 많았다. 네티즌들은 “녹화 방송이었으면 편집됐을 듯”, “진행자들 당황했다”고 꼬집었다. 또 “김 교수님 신변 보호가 필요하다”는 요청도 쏟아졌다.

KBS는 10일 “김도형 단국대 교수가 방송에서 제기한 JMS 비호 의혹에 대해, 즉각 진상조사에 착수하고 그 결과에 따라 상응하는 조치를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 교수는 JMS를 실체를 폭로하는 사이트로 알려진 ‘엑소더스’의 운영자로, JMS 내부에서는 ‘사탄의 몸통’으로 불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화제가 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다큐멘터리 ‘나는 신이다:신이 배신한 사람들’에서도 JMS를 폭로하다 아버지가 테러당한 사실을 전한 바 있다.

박세영 기자
관련기사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