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MS 신도 구별법, 카톡 프사에 정명석 알파벳 R, 생일인 316 등 사용”

기사 정보
문화일보
입력 2023-03-21 19:14
기자 정보
곽선미
곽선미
기사 도구
프린트
댓글 0
폰트
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명석. 안티JMS.net



JMS 15년 신도였다가 최근 탈퇴한 A 씨 라디오서 밝혀
정명석 가리키는 ‘R’은 "랍비 성경에 나오는 선생, 구원자라는 뜻"
"정명석 시나 잠언 등을 카드뉴스 같이 디자인한 경우도"



최근 기독교복음선교회(JMS) 정명석 총재 등을 다룬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나는 신이다’ 방영 이후 논란이 지속하는 가운데, 15년간 JMS의 신도였다가 탈퇴한 한 청년이 JMS 신도 구별법을 공개해 이목이 쏠리고 있다.

21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익명으로 출연한 A 씨는 JMS 구별 방법과 관련 "구별하는 방법이 특별하지는 않다"면서도 "카카오톡 프로필 사진을 유심히 보면 좋겠다"고 밝혔다.

예를 들어 "청소년 지도사 선생님인데 ‘인성 교육이나 멘토링 교육 이런 걸 들어보라고 했다’면 해당 이야기를 들은 부모님이 강사의 카톡, 프로필 사진 등을 유심히 보아야 한다"고 A 씨는 소개했다. 그러면서 "(거기에) JMS 안에서만 쓰는 용어들, 즉 정명석을 가리키는 알파벳 R, 정명석의 생일을 나타내는 316, 정명석의 시·잠언 등을 카드뉴스같이 디자인해서 걸어놓으면 보통 JMS 신도"라고 주장했다. R의 뜻에 대해서는 "랍비라는 성경에 나오는 선생, 구원자이자 선생이라는 뜻에서 R이라고 (정명석을) 많이 표현한다"고 덧붙였다.

또 "JMS는 성자가 삼위일체 하나님이 아니라 하나님의 아들, 그 아들이 임한 게 정명석이라고 교육을 하기 때문에 성자의 육, 성자의 몸, 이런 단어를 많이 쓴다"며 "316 경우도 316 휴거, 섭리 등의 표현이 등장한다"고 언급했다.

A 씨는 최근 탈퇴한 이유에 대해 "그동안 정조은 씨나 지도자들을 통해서 들었던 정명석의 모습과 실제 출소의 모습을 곁에서 지켜봤다. 너무나 이질감 있는 모습들을 많이 보게 되면서 속았다는 걸 깨닫고 탈퇴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최근 다큐에서 정명석의 육성 파일이 공개됐는데 지금 언론 보도를 통해서도 나오고 있지만 50번 X했다. 이런 거를 대소변이라고 주장한다는 보도를 봤다"며 "세상 사람들은 상식적으로 저런 걸 믿어? 저런 거에 왜 빠져? 이렇게 하지만 그 모든 내부 교육은 다큐를 보지 않았다는 전제 하에서 이루어진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도들은 영상을 절대 볼 수 없다고 거듭 강조한 그는 "JMS에서는 JMS와 정명석을 비판하거나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모든 것을 ‘악평’이라고 한다"면서 "악평을 보면 영혼의 총에 맞아 죽는다. 구원이 박탈되고 큰 지장이 온다고 교육하기 때문에 사람들은 아예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곽선미 기자
주요뉴스
기사 댓글

AD
AD
count
AD

ADVERTISEMENT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