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MS 정명석, 구속 5개월간 265회 접견…여가 시간처럼 악용하나?

  • 문화일보
  • 입력 2023-03-22 09:54
  • 업데이트 2023-03-22 10:2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명석 기독교복음선교회 총재. 안티JMS.net



하루 평균 변호인 접견 횟수 1.7번


신도들을 상습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는 정명석 기독교복음선교회(JMS) 총재가 구속된 5개월간 총 265회 접견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22일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법무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정 총재는 지난해 10월 4일 구속된 뒤 올해 3월 3일까지 총 265회 접견을 했다. 약 5개월간의 구속 기간을 고려하면 하루 평균 변호인 접견 횟수는 1.7회에 달하는 것으로 계산된다.

정 총재는 265회 중 일반 접견은 3회, 변호인 접견은 262회 한 것으로 알려졌다. 변호인 접견은 일반 접견과 달리 유리 칸막이가 없는 접견실에서 이뤄진다. 교도관이 접견 내용을 들을 수 없으며, 접견 횟수나 시간에 제한이 없다. 이런 빈번한 접견을 두고 일각에선 정 총재가 변호인 접견 시간을 개인 여가 시간처럼 악용하는 게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노기섭 기자
관련기사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