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 탈당” “의원직 사퇴”… 민주 청년정치인들도 거취 압박

  • 문화일보
  • 입력 2023-05-12 11:46
  • 업데이트 2023-05-12 12:0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고개 숙인 민주당 12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청년위원회 소속 위원들이 기자회견을 열어 김남국 의원 코인 투자 의혹 규명·조치와 돈 봉투 사건 진상조사단 설치 등을 촉구하면서 국민에게 허리를 숙여 사과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동학 전 최고위원, 권지웅 전 비상대책위원, 신상훈 전 경남도의원, 이인화 전 국토부 장관 보좌관, 정은혜 전 국회의원, 성치훈 전 청와대 행정관. 곽성호 기자



국회서 회견… “민주당 죽어가
유사문제 또 있는지 전수조사”

일각 “당 진상조사 먼저” 의견도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코인 보유 논란이 일파만파로 커지면서 당내 청년 정치인들이 의원직 사퇴까지도 고려해야 한다며 김 의원의 거취 결단을 압박했다. 민주당 내 현역 의원들 사이에서도 김 의원에게 자진 탈당을 요구해야 한다거나 당이 징계를 포함한 엄정 조처를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민주당 소속 청년 정치인들은 12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 민주당의 정치는 죽어가고 있다”며 “김 의원에 대한 진상조사단이 꾸려졌지만, 유사한 문제가 또 있지 않은지 전수조사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성민 전 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마친 뒤 김 의원 거취를 묻는 문화일보의 질문에 “김 의원의 해명이 일치하지 않는 상황이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다 보니 국민의 의혹이 커지고 있다”며 “언론에서 보도하는 내용이 사실이라면 의원직 사퇴까지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현역 의원들 사이에서도 김 의원이 자진 탈당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민주당의 한 재선 의원은 통화에서 “돈 봉투 의혹과 마찬가지로 김 의원이 자진 탈당해야 한다고 보는 의원이 많다”며 “당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 초선 의원도 “본인 스스로 탈당해서 소명하는 게 바람직한 방법”이라며 “김 의원이 ‘왜 국회의원을 해야 하냐’는 본질적인 문제를 건드려 당에 많은 부담이 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에게 자진 탈당을 권유하거나 출당시키는 게 능사는 아니며 당 차원에서 이번 사태를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민주당의 한 3선 의원은 “김 의원의 자진 탈당을 용인하거나 무작정 출당시켜야 한다는 식의 주장을 펼쳐선 안 된다”며 “당이 직접 나서서 진상을 확인하고, 김 의원을 징계함으로써 문제를 책임지고 해결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은 국회의원 가상자산 보유 현황 전수조사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간사인 류성걸 의원은 이날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에서 “과거 국회는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국회의원 모두의 동의를 받아서 전수조사한 사례가 있다”며 “국회의원 전체에 대한 코인 전수조사 시행을 공식적으로, 공개적으로 요구한다”고 말했다.

김대영·이은지 기자
관련기사
김대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